컨텐츠 바로가기

北, 또 통보없이 황강댐 방류 추정…통일부 "피해없으나 예의 주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2020년 8월 6일 문재인 전 대통령(왼쪽)이 경기도 연천군 연천읍 군남 홍수조절댐을 방문한 모습. 우리 정부는 북한이 집중 호우 상황에서 황강댐을 갑작스럽게 방류할 시 임진강 수위가 올라가 우리 국민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사전 통보를 요청해왔으나, 북한은 이를 지속적으로 무시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집중 호우로 인한 댐 방류 시 사전에 통지해 달라는 우리 정부의 요청에 또 응하지 않고, 임진강 상류 황강댐을 방류한 것으로 추정된다.

통일부 관계자는 8일 "북한 지역에 집중 호우가 쏟아지면서 북한이 황강댐 수문을 열고 닫기를 반복하고 있다"며 "강수 상황에 따라 황강댐의 수위를 조절하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으로부터 황강댐 방류와 관련해 통보는 없었다"며 "방류 여부는 북측의 통보가 아닌 다른 방법으로 파악한다"고 설명했다.

한강홍수통제소에 따르면 황강댐 방류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의 수위는 이날 오전 7시 기준 1.24m였으나, 오후 7시 30분에는 5.2m로 상승했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6월 28일 입장문을 내고 "장마철 남북 접경지역 홍수 피해 등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북측에 댐 방류 시 사전 통지를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그러나 북한은 6월 말 장마로 집중호우가 쏟아지자 통보 없이 황강댐 방류를 시작한 데 이어 이번에도 남측에 통보하지 않고 수문을 연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황강댐 방류로 우리 측에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면서도 "다만 오늘·내일 북한 지역에 많은 비가 예보됐기 때문에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환경부와 지자체, 군 당국 등 관련 기관과 협력해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09년 북한이 예고 없이 황강댐 물을 방류해 연천군 주민 6명이 사망했다. 이 일을 계기로 남북은 같은 해 10월 '임진강 수해방지 남북 실무접촉'을 하고 북한이 댐 방류 시 사전 통보하기로 합의했으나, 이 합의는 2010년까지 지켜지다가 2011년부터 유명무실해졌다.

이로 인해 2016년과 2020년에도 북한이 예고없이 방류한 물에 어선 8척 및 어구 등이 떠내려가면서 수억 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하는 등 경기도 연천, 파주 등에 수해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