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현, '히든싱어7' 첫 포문 연다…역대급 리매치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수 박정현이 ‘히든싱어7’ 포문을 연다.

오는 19일 첫 방송되는 JTBC ‘히든싱어7’에서 1회 예고 영상을 공개, 대한민국 가요계 대표 디바 박정현의 리매치를 예고했다.

‘히든싱어7’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능력자’의 노래 대결이 펼쳐지는 신개념 음악 프로그램.

매일경제

‘히든싱어7’ 박정현이 포문을 연다.사진=JT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선한 콘셉트를 기반으로 독보적인 재미와 쾌감을 선사하며 매 시즌 시청자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아왔다.

돌아온 일곱 번째 시즌을 향한 관심도 뜨겁게 타오르고 있는 가운데 공개된 1회 예고 영상에는 ‘히든싱어7’의 포문을 열 주인공으로 최고의 보컬리스트 박정현이 등장해 반가움을 더하고 있다.

‘히든싱어’ 시즌 1의 첫 방송을 함께 빛냈던 주인공인 만큼 10주년 다운 귀환을 알리고 있는 것.

이어 윤종신, 영탁, 폴킴 등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하는 연예인 판정단과 이들의 자신감 넘치는 발언이 흥미를 돋운다. “잘 맞힐 수 있을 것 같다”는 베테랑 윤종신부터 두터운 팬심을 드러내는 영탁 그리고 “쉬우면 어떡하지”라는 당찬 폴킴의 발언까지 진짜를 가려내겠다는 연예인 판정단의 의욕이 어느 시즌보다 충만하다고.

뿐만 아니라 박정현 역시 “일단 우승을 하겠다”라는 강한 의지를 피력, 10년 만의 성사된 리매치 답게 남다른 기대감이 실린다.그러나 10년을 기다려온 만큼 모창 능력자들의 준비도 만만치 않을 터. 박정현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뽐내는 모창 능력자들의 실력에 발칵 뒤집힌 스튜디오 풍경이 호기심을 솟구치게 한다.

설상가상으로 “제발 저를 좀 알아주세요”라며 애원하는 박정현과 “박정현 씨는 탈락입니다”라고 외치는 MC 전현무의 멘트까지 더해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반전 전개가 궁금해진다.

과연 원조가수 박정현을 긴장하게 만든 도전자들의 모창 실력은 어느 정도일지, 역대급 리매치가 펼쳐질 ‘히든싱어7’의 첫 방송이 손꼽아 기다려지고 있다.

10년 전 모습 그대로 돌아온 박정현과 10년을 기다려온 모창 능력자들의 양보 없는 재대결의 결과는 오는 19일 오후 8시 50분 JTBC ‘히든싱어7’ 첫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