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물에 잠긴 차량, 시민들도 고립…CCTV로 본 도로 침수 상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기상팀 정구희 기자와 함께 폭우 상황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 기자, 일단 지금 서울 한강 이남 지역에 비가 많이 내리고 있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지금 서울 쪽으로 장마 비구름이 계속 들어오고 있는데 특히 한강 이남, 강남과 동작, 금천구 쪽으로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저희가 지금 CCTV를 보여드릴 건데요. 여기가 지금 대치역사거리인데 차량들이 지금 물에 잠겨서 이동하지 못하는 모습이고요. 가운데 시민들도 한가운데 고립되어서 다른 데로 못 움직이고 있습니다. 이런 현상이 7시 정도 넘어서부터 심해지기 시작하더니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거고, 문제는 지금 서울에서 가장 비가 많이 내리는 곳도 이쪽 강남과 서초 일대입니다. 1시간에 지금 99mm 정도 강수량을 기록하고 있는데, 이 현상이 앞으로 2~3시간 안에 끝날 것 같지는 않습니다. 계속해서 비구름이 몰려들고 있어서, 차들이 깜박이 켜고 계속 기다리고 있는데 아마도 아까부터 못 빠져 나간 차도 있는 걸로 저는 지금 보고 있고, 그리고 차를 두고 탈출하신 분도 있는 걸로 저는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쪽 상황 쉽게 해결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