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우 피해 확대에 재난 위기경보 '심각' 격상…중대본 비상 3단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위기경보·대응단계 최고 수준으로 상향

뉴스1

8일 서울 서초구 진흥아파트 인근 도로가 침수돼 차량이 물에 잠겨 있다. 2022.8.8/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행정안전부는 수도권 호우 피해 확대에 9일 오전1시를 기점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를 비상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고,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발령한다고 밝혔다.

중대본 비상단계는 1~3단계, 풍수해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단계 대응 수위와 위기 경보 수준을 최고치로 상향한 것이다.

앞서 행안부는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전날 23시30분 호우대처 긴급상황회의를 개최하고 관계기관 대책, 서울시 피해현황과 지원 필요사항 등을 논의했다.

이상민 행안부장관(중대본 본부장)은 관계부처, 지자체·유관기관의 비상근무체계 강화와 호우 대비에 모든 역랑을 집중할 것을 요청했다.

이 장관은 또 새벽시간에 서울 지역에 많은 비가 더 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도심지내 하천범람이 우려되는 곳은 즉시 대피토록 하고, 역류발생·도로침수 등 피해발생지역은 현장을 신속히 통제할 것과 피해지역은 피해 현황을 신속하게 파악해 응급복구를 실시하고, 필요시 군부대 등 지원을 통해 사회인프라 복구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무엇보다 국민생명을 지키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며 "관계기관은 총력을 다해 호우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상시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호우피해로 인한 국민 불편이 없도록 신속하고 철저한 대응하라"고 주문했다.

jyj@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