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무능력한 윤석열 정부, 민생 점점 나빠져. 야당이 챙겨야”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박용진·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CBS 라디오서 초청토론회

이재명 “야당은 유능하고 강해야”

박용진 “사당화 논란에 이재명 후보가 입장 밝혀야”

강훈식 “전당대회를 바라보는 지지자들도 불안”

세계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는 9일 윤석열 정부를 겨냥해 “무능력, 무책임, 무기력한 정권”이라며 “국민의 민생이 점점 나빠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진행된 민주당 당 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모두발언에서 “정치는 국민의 삶을 챙기는 것이고, 국민의 일을 대신 하는 것이기 때문에 오로지 민생·경제·안보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안타깝게도 국민은 지금 정치가 그렇지 못하다고 여긴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이걸 고치는 건 우리 야당의 몫”이라며 “야당은 유능하고 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력하고 압도적인 다수석을 가진 다수당으로서 윤석열 정부의 폭주를 견제해야 하고 민생을 챙겨야 한다”며 “그러려면 민주당의 리더십이 확고하게 잘 확보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이유에서 이번 전당대회는 정치를 바꿔 세상도 바꾸는 계기이자, 민주당을 바꾸는 중요한 계기라고 이 후보는 의미를 부여했다. 그리고는 “전당대회를 통해 국민을 위한 당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했다.

세계일보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에 이어 발언 기회가 온 박용진 후보는 “전당대회는 과거에 잘못한 점은 바로잡고 잘해 나갈 부분은 어떤 것인가에 대해 논쟁이 있는 자리”라고 의미부터 규정했다.

박 후보는 “후보의 약점, 개인적인 문제 이런 것들로 논쟁을 벌이기보다는 당의 노선을 놓고 투쟁하는 적극적인 역할을 하려고 한다”면서 “민주당에 오랜만에 찾아온 성과와 반성에 대한 토론, 개혁과 혁신의 기회를 그냥 흘려보낼 수는 없다”고 짚었다.

특히 이 후보를 겨냥해 “사당화 논란이 또 다른 자충수가 되지 않게 하려면 이재명 후보가 입장을 밝히시고, 지지자들에게 자제를 당부하는 게 맞지 않나 생각한다”며, “당내 혐오와 편가르기, 잘못된 악성 팬덤과 과감하게 결별하겠다는 의지를 오늘 분명히 말씀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차례가 온 강훈식 후보는 “전당대회를 바라보는 지지자들도 불안하다”며 “당의 유력한 자산이 망가지지 않을까 걱정이 되고, 한쪽으로는 다양한 목소리가 반영되지 못하는 것 아닌가 불안감도 존재하는 것 같다”고 당의 현 상황을 살폈다.

계속해서 “민주당을 젊은 정당으로 만들고 원칙과 가치를 지키되 물정을 아는 진보가 되겠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국민의 삶의 목소리가 전달되는 대안정당을 만들어보겠다고 (이번 전당대회에) 나섰다”고 언급했다.

나아가 “변화하고 혁신하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이미 변화는 시작됐고 확실한 변화와 새로운 파란으로 여러분께 보답하겠다”는 말로 강 후보는 모두발언을 매듭지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