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승연 한화 회장 부인 서영민 여사 별세… 향년 61세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배우자인 서영민 여사가 별세했다. 향년 61세.

9일 재계에 따르면 서 여사는 암 투병 생활을 이어오다 최근 미국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다.

조선비즈

서영민 여사./한화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 여사는 12∼16대 국회의원, 내무부 장관을 지낸 서정화 국민의힘 상임고문의 딸로, 1982년 김 회장과 결혼했다. 당시 서울대 약학대학 3학년에 재학 중이던 서 여사는 결혼 이후에도 학업을 이어가 약대를 수석으로 졸업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부는 이승만 정권 시절 법무부 장관을 지낸 고(故) 서상환 장관이다.

자녀로는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과 김동원 한화생명 부사장,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상무 등 세 아들을 뒀다.

구체적인 장례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 측은 유가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장례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윤정 기자(fac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