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 “사실상 대통령이 이재민 된 상황 어떻게 받아들이나, 무정부 상태나 다름없어”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 있는 곳이 상황실’이라는 대통령실에는…“그런 논리면 NSC 위기관리센터 등은 무슨 필요 있나”

조오섭 대변인 “취임 전 무조건 대통령실과 관저를 옮기겠다는 대통령의 고집이 부른 참사”

세계일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9일 ‘대통령이 있는 곳이 상황실’이라는 대통령실 입장에 “참으로 구차해 보인다”며 “그런 논리라면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위기관리센터 등은 무슨 필요가 있는지 묻고 싶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24시간 대한민국의 미래와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자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긴급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상시적 체계를 갖춰야 한다”며 “국민께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고 있을 때 보이지 않는 대통령을 신뢰할 수 있을지 윤석열 대통령은 자문자답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같은 날 ‘긴박하고, 긴밀하고, 입체적인’ 지시가 이뤄졌다는 데 방점을 찍으며, 80년 만의 폭우에도 윤 대통령이 보이지 않았다는 야권 공세를 차단하려고 애썼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이 중부지방의 집중호우가 발생한 8일 오후 9시부터 9일 오전 3시까지 실시간 보고를 받고 지시를 내렸다”며 “대통령이 보이지 않았다거나 수해 상황에서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았다는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대통령이 현장이나 상황실을 방문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기록적인 폭우로 현장 인력이 대처에 매진해야 할 상황이었다”면서 “대통령이 이동하면 대처 인력들이 보고나 의전에 신경 쓸 수밖에 없고 대처 역량을 떨어뜨릴 수밖에 없어서 집에서 전화로 보고받고 지시를 내린 것”이라고 경위를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이 퇴근 이후 현장을 찾지 않은 이유가 대통령 사저의 침수 때문이나’라는 질문에 “대통령 사저 주변이 침수됐지만 현장에 나와야겠다고 생각하시면 나오지 못할 이유가 없었다”며 “한덕수 총리가 현장을 진두지휘하는 상황이었고 대응을 약화시켜서는 안 된다는 판단에서 가지 않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대통령 사저에 위기관리 대응 시스템이 마련돼 있나’라는 질문에는 “사저에 어떤 시스템이 있는지 공개하긴 어렵지만 대통령이 실시간으로 충분한 정보를 갖고 보고 받고 지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면서 “대통령이 있는 곳이 결국 상황실이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답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조 대변인은 “자택에 고립된 대통령이 도대체 전화통화로 무엇을 점검할 수 있다는 말이냐”며 “대통령이 사실상 이재민이 되어버린 상황을 국민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계속해서 “재난 상황에서 대통령이 집에 갇혀 아무것도 못 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국민은 망연자실할 수밖에 없었다”며 “무능력한 정부, 무기력한 정부, 무책임한 정부. 윤석열 정부를 지켜보는 국민은 무정부 상태나 다름없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취임 전 무조건 대통령실과 관저를 옮기겠다는 대통령의 고집이 부른 참사”라며 “북한의 도발에도, 경제위기에도, 재난 상황에도 모습을 보이지 않는 대통령의 무책임이 부른 참사”라고 지적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