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잘나갈 때 가려서 투자할 걸"…충격적 적자에 손정의가 낸 반성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정혜인 기자] [소프트뱅크, 비전펀드 부진에 30조원 손실…

우버 지분 다 털고 소파이 지분도 대거 매각,

손정의 "지금 투자하기 완벽한 때지만 안 돼"]

머니투데이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5일 분기별 실적발표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큰 수익을 내고 있을 때 정신이 없었다. 지금 돌이켜보면 많이 부끄럽고 반성하고 있다."(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회장)

알리바바, 디디추싱, 쿠팡 등 세계 정보기술(IT)기업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이 기술주 보유 지분을 연이어 처분하고 있다. 전 세계를 강타한 물가상승(인플레이션) 습격에 회사의 실적을 책임지는 세계 최대 기술 펀드 '비전펀드'의 적자 규모가 눈덩이로 커지면서다.

8일(현지시간) CNBC·블룸버그통신 등 주요 외신은 소프트뱅크가 한때 최대 주주였던 미 차량공유서비스업체 우버의 지분 전량과 미 핀테크 기업인 소파이의 지분 일부를 처분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소프트뱅크는 2분기 실적을 발표하며 지난 4~7월 사이 우버 지분을 주당 평균 41.47달러(약 5만4114원)로 전량 매각했다고 밝혔다. 현재 우버의 주가는 31.85달러다. 소프트뱅크는 2018년 우버 지분을 처음 취득했으며 2019년 한때 최대 주주로 올라서기도 했다. 그러다 지난해 우버 지분의 3분의 1을 매각하면서 지분 정리에 나섰다. 소프트뱅크는 우버 지분 평균 매입가가 주당 34.50달러다.

이날 회사는 보유했던 우버의 지분 규모, 이번 매각으로 얻은 차익 등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은 채, 지난 4~7월 우버를 포함해 오픈도어(미 온라인 부동산 업체), 가던트(미 헬스케어 업체), 베이크(중국 부동산 중개업체) 등의 지분 매각으로 56억 달러(약 7조3091억원) 상당의 차익을 얻어 현금성 자산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프트뱅크는 우버 지분 이외 소파이 지분도 정리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소프트뱅크는 지난 5일 주당 평균가 7.99달러로 소파이 주식 540만주를 매각했고, 8일 주당 8.17달러에 670만주를 추가로 팔았다. 이는 지난 6월 30일 기준 소프트뱅크 자회사가 보유한 소파이 주식 8320만주의 14.5%에 해당하는 규모다.

소프트뱅크는 지난 4일 선불선도계약(prepaid forward contracts)이라는 일종의 파생상품을 통해 알리바바 지분 매도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알리바바는 '모험 투자자'인 손정의(일본명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에게 막대한 이익을 가져다준 대표적인 효자 종목으로 꼽힌다.


비전펀드, '황금알' 거위서 '적자' 미우새로

소프트뱅크의 연이은 기술기업 투자 지분 정리는 비전펀드 부진으로 커진 순손실을 만회하기 위함으로 분석된다.

소프트뱅크는 올해 2분기(4~6월) 3조1267억 엔(약 30조5000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2분기 적자 규모의 4배이자 1981년 창사 이래 분기 기준 최대 규모다. 또 2005년 이후 17년 만에 2분기 연속 적자 행진이다. 특히 비전펀드는 분기별 순손실 규모 중 두 번째로 큰 규모인 2조9300억엔 적자를 기록했다.

머니투데이

정보기술(IT) 및 스타트업 기업 투자로 구성된 비전펀드를 설명 중인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회장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7년 비전펀드 운용을 시작으로 투자회사로 전환한 소프트뱅크는 매 분기 투자 대상 기업의 가치를 측정한 평가손익을 실적에 반영한다. 이 때문에 소프트뱅크의 전체 성적은 증시 상황에 따라 변화한다. 더욱이 비전펀드는 주로 정보기술(IT), 스타트업 기업 투자로 구성된 만큼 기술주의 등락에 따라 소프트뱅크의 실적이 결정된다고 볼 수 있다.

비전펀드는 알리바바, 디디추싱, 바이낸스 등 중국 빅테크에 대한 초기 투자로 큰 수익을 얻는'황금알을 낳은 거위'로 불렸다. 한국의 쿠팡, 우버 등도 포함돼 특히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최근 세계적 물가상승 속 주요국의 적극적 금리인상 움직임에 기술주의 주가가 곤두박질쳤고, 비전펀드도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이젠 '적자'만 내는 미운오리새끼로 전락했다는 평가다.

비전펀드가 30억 달러를 투자한 쿠팡의 주가는 지난해 상장 당시 46달러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19.20달러로 추락했고, 비전펀드는 쿠팡에서만 2934억 엔(약 2조9400억원) 손실을 기록했다. 소파이 주가는 올해에만 50%가량 빠졌는데, 8일 소프트뱅크의 추가 지분 처분 소식에 뉴욕증시 시간외 거래에서 3.13% 더 빠졌다.

한편 손 회장은 2분기 실적 발표 행사에서 "조금만 더 선별적으로 투자하고, 제대로 투자했다면 피해가 크지 않았을 것"이라며 2분기 최악의 실적이 성급한 투자에 따른 실패의 결과라고 인정했다. 이어 "지금 같은 주식시장 하락기는 투자하기 완벽한 때로 나 역시 그렇게 하고 싶은 충동이 있다. 하지만 이를 행동에 옮기면 되돌릴 수 없는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투자에 대한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정혜인 기자 chim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