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서 가장 가까운 중국 웨이하이… 몽골 공략 허브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태산, 웨이하이시, 중국외운과 물류사업 계약 체결

톈진·칭다오 보다 비용 저렴, 물류시간 절반으로

한류 확산하고 있는 몽골 진출시 거점 지역으로

“몽골에 화물을 보내야하는데 중국 톈진과 칭다오는 컨테이너 적체가 너무 심했습니다. 빠르고 합리적인 경쟁력 있는 루트를 개척하려 했는데 웨이하이가 바로 적격이었습니다.”

부산을 기반으로 한 종합물류업체 태산그룹의 김도운 회장은 지난 6일 열린 ‘한국-중국(위해)-몽골 상품집산기지 프로젝트 조인식’에서 화상 축사를 통해 한국 인천항에서 중국 산둥성(山東)성 웨이하이(威海)를 거쳐 몽골로 이어지는 물류망이 구축된 것에 대해 이같이 의미 부여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과 몽골간 교역은 중국과 러시아를 통해 주로 이뤄진다. 주요 루트는 중국이지만 코로나19 발생후 상황이 변했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와는 최근 교역이 힘들다.

한국 유통업체들은 주로 톈진(天津)과 산둥성 칭다오(靑島)를 통해 몽골로 물품을 보냈다. 톈진은 몽골까지의 육로가 짧고, 칭다오는 물류 취급량 세계 6위에 오를 정도로 컨테이너항이 강점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 중국이 방역을 강화하면서 운송 시간과 비용이 모두 증가했다. 인천에서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로 40피트(약 12m)짜리 컨테이너 1개를 옮길 때 드는 비용은 7월 말 기준 톈진은 8000달러(약 1045만원), 칭다오는 6900달러(약 901만원)다. 반면 웨이하이는 같은 기준 6000달러(약 784만원) 수준이다.

가격이 저렴한 것 외에 더 큰 장점은 몽골까지 운송 기간이 1개월 정도에 불과하단 것이다. 물류 적체로 2∼3개월 걸리는 톈진, 칭다오보다 시간이 덜 걸린다. 매일 1회의 정기 화물선, 월 4회의 정기 화물철도 등도 경쟁 도시에 비해 많다.

태산은 웨이하이 국제경제무역교류센터에서 지난 6일 웨이하이시, 중국외운(시노트랜스)과 한국-중국-몽골 물류사업 계약을 맺었다. 계약에 따라 웨이하이는 철도 배차 협조 등 물류 인프라를 지원하고, 중국외운은 중국내 물류 작업을 진행한다. 태산은 이 물류망을 이용할 한국 기업 등을 확보하는 역할을 맡는다.

몽골은 인구 330만명, 1인당 국내총생산(GDP) 4400달러의 개발도상국으로 구리와 석탄 등 원자재 산업 의존도가 높다. 몽골은 인구의 절반이 수도 울란바토르에 거주한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몽골은 한국이 세 번째 수입국이자 다섯 번째 수출국이에 해당한다. 한류 열풍을 타고 식품과 생활용품 등 한국 상품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올 상반기에만 해도 한국의 몽골 수출은 2억3484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3%가 늘어났다.

국내 편의점 업계 1위인 CU는 지난 4월 몽골 200호점을 개설했다. 미국계 편의점 써클K의 현지 점포를 인수해 몽골 편의점 점유율 70%를 차지하고 있다.

이마트는 현지 유통기업인 알타이그룹과 협약을 맺고 브랜드, 점포 운영 노하우, 상품을 수출하고 로열티를 받는 방식으로 진출해 현재 3개 지점을 운영 중이다. 탐앤탐스, 뚜레쥬르, 롯데리아 등의 한국 기업도 몽골 시장에 진출해 있다.

김윤재 웨이하이태산 대표는 “한국 기업들이 톈진이나 칭다오를 이용한 이유는 웨이하이 경로가 많이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웨이하이시와 국유 철도기업인 중국외운이 이번 사업에 참여한 덕분에 신속성과 안전성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웨이하이시 린창(林强) 상무부시장은 “웨이하이는 한국에서 가장 가까운 도시로 한·중간 지방 협력의 새로운 고지를 만들고 있고 유럽까지 연결되는 무역 대통로를 구축하고 있다”며 “빠른 시기에 한·중·몽 상품집산기지 프로젝트가 시작되도록 각 측에 효율적 서비스 제공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산은 한국-중국-몽골 물류사업 프로젝트를 통해 한국 상품의 몽골 유통을 확대한 뒤 중장기적으로 중국과 중앙아시아의 철도망을 활용해 한국과 중국의 상품을 중동 지역까지 보내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2006년 설립된 태산은 세계 10여개국에 네트워크를 갖추고 농수산품, 화장품 등의 수출과 현지 마케팅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주칭다오총영사관과 산둥성과 웨이하이시 정부가 공동 주최한 한국수입상품 박람회가 지난 5~7일 웨이하이 국제경제무역교류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올해로 2회를 맞는 박람회는 3만5천㎡의 전시관에 1000여개 한국, 중국, 일본 기업들이 참가해 각종 상품을 소개했다. 한국의 화장품, 식품 등을 취급하는 중국 유통업체를 비롯해 현대자동차, 삼성중공업 등의 대기업도 참여했다.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