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샤넬 올들어 3번째 가격 인상...클래식 미디엄 1200만원 넘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클래식 라인 5% 가격 인상...지난 1월, 3월 이어 세 번째 가격 인상
뉴시스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에·루·샤(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라 불리는 명품 3사가 지난해 한국 시장에서 3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알려진 15일 오후 서울시내 백화점 앞에서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에르메스코리아·루이비통코리아·샤넬코리아의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명품 3사의 합산 매출은 3조2194억원을 기록했다. 2022.04.15. jhope@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미선 기자 =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이 올들어 3번째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이번 가격 인상으로 샤넬 클래식 미디엄과 라지 가격은 각각 1200만원, 1300만원을 훌쩍 넘게 됐다.

샤넬코리아는 10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일부 제품 가격 인상분을 반영했다.

대표 제품인 샤넬 클래식 플랩 백 뉴미니 가격은 566만원에서 594만원으로 4.9% 인상했다.

스몰 가격은 1105만원에서 1160만원으로, 미디엄은 1180만원에서 1239만원으로 각각 5%씩 가격이 올랐다.

라지도 1271만원에서 1335만원으로 올라 인상률은 5%였다.

보이 샤넬 플랩 백 가격도 5% 올랐다. 스몰은 699만원에서 734만원으로, 미디엄은 759만원에서 797만원, 라지는 804만원에서 844만원으로 인상했다.

샤넬의 가격 인상은 5개월 만이다.

샤넬은 지난 1월 가장 인기 품목인 코코핸들 가격을 10% 이상 인상한 데 이어 3월에 또다시 ▲클래식 플랩백 스몰·미디움 ▲보이 샤넬 ▲가브리엘호보 등 일부 제품 가격을 평균 5% 올렸다.

샤넬은 지난해에도 2월, 7월, 9월 11월 등 총 4차례 가격을 올리는 등 코로나19가 확산됐던 2년 동안 총 10번이나 가격 인상을 했다.

그 결과 샤넬의 대표 제품인 클래식 플랩백(미디엄)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1월(715만원) 대비 현재 1239만원으로 73%가량 올랐다.

☞공감언론 뉴시스 onl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