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급 주거시설도 아닌데...청담동 주유소, 3.3㎡당 거래가 4억원 육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장, 창고, 운수시설, 위험물저장 시설 등 비주거 6종 거래가 고공행진

아주경제

알스퀘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주유소 3.3㎡당 매매가격(연면적 기준)이 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전국에서 거래된 비주거시설 건축물 연면적 3.3㎥당 거래가 중 가장 높았다.

10일 상업용 부동산 데이터 전문 기업 알스퀘어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바탕으로 전국 공장, 창고, 운수시설, 자동차시설 등 비주거시설 6종에 대한 올해 실거래 사례 9497건(5일 계약 기준)을 전수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 결과 건축물 연면적 기준으로 매매가가 가장 높은 곳은 서울 청담동 주유소(위험물 저장·처리시설)였다. 연면적 457.5㎡로 지난 5월 540억원에 거래됐다. 3.3㎡당 매매가가 3억9019만원에 달한다. 연면적 기준 매매가는 건폐율이 50% 넘는 부동산만 집계했다.

비주거시설 6종 중 전국 최고가에 거래된 시설은 인천 서구 원창동 창고다. 올해 2월 3100억원에 매매됐다. 이 창고는 올해 지어진 것으로, 대지면적 4만4488㎡, 연면적 13만9972㎡인 대형 물류센터다.

알스퀘어 관계자는 "공장이나 창고 등은 실거래가에 건축물과 토지 외에도 내·외부 설비와 공작물 가액이 포함되기도 한다"면서 "이 창고도 실거래가에 신축 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북 구미 공단동 공장은 2834억원에 매매돼 2위를 기록했다. 공장 중에서는 최고가다. 대지면적 12만5557㎡, 연면적 23만2306㎡에 달하는 대형 공장이다.

경기 화성시 장지동 창고는 2200억원, 서울 가산동 공장은 1850억원, 인천 도화동 운수시설은 1323억원, 경기 광주시 창고시설은 1206억원, 경기 안산시 원시동 공장은 1084억원에 매매됐다.

대지면적 기준으로 평단가가 가장 높은 건물은 서울 성수동2가 공장이었다. 대지면적 7.26㎡에 연면적 37.83㎡짜리 공장이 7억2300만원에 매매돼 대지면적 3.3㎡당 매매가가 3억2921만원에 달했다. 대지면적 기준으로 평단가가 높은 건물은 성수동, 문정동 등 대부분 서울에 위치해 있다.

앞서 3100억원에 거래된 인천 원창동 창고는 연면적 기준 3.3㎡당 가격으로 환산하면 732만원, 경기 화성시 장지동 창고는 3.3㎡당 965만원, 안산 단원구 성공동 공장은 3.3㎡당 2587만원 등이었다.

비주거시설 6종의 거래가 가장 활발한 지역은 경기도였다. 전체 거래건수 중 40% 넘는 거래(3875건)가 경기도에서 이뤄졌다. 산업·물류 중심지가 수도권인 만큼 근거리에 관련 시설이 몰려 있어 거래도 활발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1288건)은 경기도에 이어 둘째로 거래량이 많았다. 지식산업센터가 몰린 가산동과 구로동, 문정동, 성수동 중심으로 거래가 활발했다. 지식산업센터는 공장 또는 지원시설로 건축물 주용도가 정해졌다. 이 밖에 경남(715건), 인천(595건), 경북(553건), 부산(405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아주경제=한지연 기자 hanji@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