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굼뜬 쏠배감펭이 최상위 포식자?…비결은 집요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애니멀피플]

관상어 도입 뒤 유출돼 대서양·카리브 해·지중해 침입종 악명

느리지만 끈질기게 추격해 ‘꿀꺽’ 전략, 수조 실험서 61% 성공률

산호초에선 매복, 열린 곳에선 ‘거북이 경주’ 전략이 침입종 비결



독침을 숨긴 길고 화려한 지느러미의 쏠배감펭은 다이버에게 인기 있는 볼거리를 제공하지만 세계적인 침입종으로 악명을 떨친다. 우리나라 남해를 비롯해 태평양과 인도양에 분포하는 이 포식자 물고기는 관상용으로 북미에 도입된 뒤 1980년대 플로리다에서 풀려나면서 대서양 서부, 카리브 해, 지중해 동부는 물론 브라질까지 번져 큰 피해를 일으키고 있다.

쏠배감펭은 독 가시 때문에 사람들이 식용을 꺼리고 포식자가 없는 데다 산호초 물고기를 닥치는 대로 잡아먹는 침입종으로 자리 잡았다. 동작이 느리고 현란한 무늬가 눈에 잘 띄는 이 물고기가 최상위 포식자가 된 이유는 뭘까.


산호초의 복잡한 윤곽과 색깔에 쏠배감펭의 무늬가 녹아들어 매복한 뒤 가까운 거리에 온 먹이를 물과 함께 큰 입으로 빨아들여 삼키는 전략이 먹혀들었다는 설명이 유력했다. 그렇지만 산호초가 아닌 열린 공간에서도 매우 뛰어난 포식 능력을 보이는 이유는 뭘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