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물가지표 경계심에…환율 4거래일 만 1310원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전 거래일보다 5.8원 오른 1310.4원으로 마감
뉴시스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코스닥 지수가 전 거래일(833.65)보다 13.38포인트(1.60%) 하락한 820.27에 마감한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2503.46)보다 22.58포인트(0.90%) 내린 2480.88,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04.6원)보다 5.8원 오른 1310.4원에 마감했다. 2022.08,10.. kch052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미국 7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앞두고 원·달러 환율이 4거래일 만에 1310원선을 다시 넘었다.

1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이 전 거래일(1304.6원)보다 5.8원 오른 1310.4원으로 마감했다.

9일(현지시간)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DXY)는 106.300를 기록하며 전장보다 0.13% 하락했다.

같은 날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주요 물가상승 지표 발표를 앞두고 반도체 업체들의 실망스러운 실적 경고에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는 58.13포인트(0.18%) 하락한 3만2774.4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7.59포인트(0.42%) 내려간 4122.47,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0.53포인트(1.19%) 밀린 1만2493.93에 장을 닫았다.

투자자들은 10일 발표되는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를 주시하고 있다. 유락 하락으로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이 다소 둔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다우존스 전망치에 따르면 전월 대비 0.2%, 전년 대비 8.7%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6월엔 각 1.3%, 9.1%였다.

변동성이 큰 식품 및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는 전월 대비 0.5%, 전년 대비 6.1%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6월엔 각 0.7%, 5.9%였다.

7월 CPI는 미 동부시간 기준 오전 8시30분(한국시간 10일 오후 9시30분)께 발표된다.

같은 날 채권시장에서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장 대비 0.20% 상승한 2.792%를 기록했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전장보다 0.19% 오른 3.2799%로 집계됐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CPI가 예상보다 더 높게 나올 수 있다는 경계심이 달러에 대한 매수 심리를 높였다. 그래서 상승 출발한 것과 다르게 강보합 흐름을 보였다"고 말했다. 또 "위안화가 상승 약화를 보이면서 원화 역시 약세 압력을 같이 보인 점도 상승 압력을 좀 높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