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리온, '썬 할라피뇨 체다맛' 100만봉 판매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오리온은 '태양의 맛! 썬 할라피뇨 체다맛'이 출시 두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봉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신제품 효과에 힘입어 지난달 태양의 맛! 썬 브랜드의 전체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30% 성장했다.

썬 할라피뇨 체다맛은 특유의 매콤하면서 달콤 고소한 맛으로 출시 초기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집에서 간단한 안주와 함께 맥주를 마시는 홈술족 뿐 아니라 여름철 야외에서 즐기는 간식으로도 판매가 늘고 있다.

‘태양의 맛! 썬’은 2018년 재출시 이후 누적 판매량 1억3000만봉을 돌파하며 오리온 대표 스낵으로 자리매김했다. 할라피뇨 체다맛 외에도 매콤하고 고소한 감칠맛의 ‘핫스파이시맛’과 달콤함을 더 한 ‘갈릭바게트맛’이 판매 중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태양의 맛! 썬 특유의 바삭한 식감에 할라피뇨와 체다치즈, 통곡물 맛이 잘 어우러져 맥주 안주스낵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다양한 연령층이 선호하는 차별화된 제품을 계속 내놓겠다"고 말했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