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전자, 인플레이션 완화 국면에서 빠른 주가 회복 전망-키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홍재영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키움증권이 12일 LG전자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5만원을 유지했다. IT 세트 업체인 LG전자가 인플레이션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평가받은 만큼 인플레이션 완화 국면에서는 빠른 주가 회복이 기대되면서다.

김지산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인플레이션 국면에서 밸류에이션 지표가 역사적 최저 수준인 만큼, 자동차 부품의 구조적 이익 기여 확대에 따른 체질 개선과 가전의 볼륨존 시장 공략, TV의 플랫폼 사업 본격화 등 긍정적인 전략 변화를 주목할 시점"이라며 "인플레이션 정점 통과 기대와 함께 물류비, 원자재 가격 등 비용 부담이 완화되고 있어 실적은 2분기를 저점으로 회복 국면에 진입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동차부품의 실적 개선 속도가 빠를 것"이라며 "차량용 반도체 수급 이슈가 완화되면서 매출 성장폭이 확대되고, 수익성 개선을 수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인포테인먼트는 글로벌 선두권 경쟁력을 바탕으로 고부가 프로젝트가 확대되고 있다"며 "e파워트레인은 멕시코 신규 공장이 완공되면 북미 전기차 시장 내 입지가 크게 향상될 것이고, 2025년까지 연평균 50%의 매출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연말 수주잔고는 65조원을 넘어서며 목표치를 초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산 센터장은 "가전은 업계 1위로서 경기 둔화 사이클에 경쟁력이 더욱 돋보이고 있다"며 "시장이 역성장하는 상황에서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해 경쟁사들과 점유율 격차를 벌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업용 에어컨 등 B2B 매출과 신가전 매출이 지속 증가하고, 북미와 아시아 판매가 견조할 것"이라며 "해상운송비 선복 계약이 낮아지고 있는 등 비용 부담이 완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프리미엄 입지 강화와 더불어 볼륨존 공략을 본격화하는 투 트랙 전략을 주목한다"며 유럽과 북미 보급형 시장을 겨냥한 신모델을 집중 출시할 예정이고, 점유율 상승 모멘텀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TV는 수요 침체와 유통 재고조정이 지속되고 있지만, 선제적 재고 건전화 노력과 더불어 3분기 말부터 월드컵 특수를 대비한 출하가 이루어지면서 실적이 저점을 통과할 것"이라며 "재고가 건전화되면 패널 가격 약세로 인해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플랫폼 추구 전략이 바람직해 보인다"며 "자체 WebOS에 기반해 콘텐츠 및 광고 수익을 확대해 갈 계획이고, 이익 안정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3분기 실적 추정치를 유지하지만, 가전과 자동차부품의 선전에 힘입어 낮아진 시장 눈높이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재영 기자 hjae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