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C카드 ‘핀테크 한류’ 동남아시아 토착화 첫 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2일 인도네시아 ‘크래니움’ 지분 67% 인수 계약 체결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은행 ‘만디리’와 통신사 ‘텔콤’ 주요 고객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BC카드가 12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인도네시아 IT개발사 ‘크래니움’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식 직후 최원석 BC카드 사장(왼쪽), 윌리엄 킹 크래니움 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BC카드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C카드가 인도네시아 IT개발사 인수를 통해 글로벌 IT 아웃소싱 역량을 강화한다. 세계 4위 인구대국 인도네시아(2억8000만명)를 교두보로 동남아 시장 ‘핀테크 한류’를 이끄는 첨병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BC카드는 12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크래니움’ 지분 67%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식에는 최원석 BC카드 사장, 윌리엄 킹 크래니움 사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BC카드는 최 사장 취임 이후 인도네시아 결제 시장의 빠른 대응을 위해 현지 유수의 IT개발사 인수를 적극 추진해왔다. 현지 IT개발 경험이 풍부한 회사를 운영함으로써 국내 대비 경제적인 비용으로 시스템 구축이 가능해져 해외 진출을 추진하는 국내외 기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함이다.

이번에 인수한 ‘크래니움’은 정부기관, 금융, 통신 분야 디지털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전문 IT개발사다. 만디리은행, 연금저축은행, 텔콤 통신사 등 인도네시아 국영기업이 주요 고객이다.

BC카드는 크래니움이 현지 금융분야 프로젝트를 다수 진행했던 점을 감안해 한국에서 진행한 글로벌 금융시스템 개발 업무를 현지에서 직접 수행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BC카드는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은행 ‘만디리’ 카드결제 시스템 운영, 유지 보수 업무를 안정적으로 수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만다리은행의 차세대시스템 구축 시 BC카드와 크래니움이 시너지도 기대된다.

양사간 시너지를 통해 해외 진출 국내외 기업 디지털 경쟁력 강화도 지원한다. 지난 40여년간 국내에서 축적한 BC카드 디지털 기술력과 젊고 역량 있는 크래니움 개발인력을 접목해 인도네시아 진출(예정) 기업들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IT개발인력난이 심각한 가운데 적시에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고객 접점 채널의 현지화로 현지 진출 기업 니즈에 따른 신속 대응이 가능하고 국내 대비 저렴한 인건비로 개발 비용 절감도 예상된다.

이를 위해 BC카드는 크래니움 역량과 규모를 빠르게 확장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양사간 지속적인 기술 이전, 국립 인도네시아 대학과 협력을 통해 우수 IT인력 확보로 크래니움 경쟁력을 강화한다.

최원석 BC카드 사장은 “인도네시아 IT개발사 인수는 그간 글로벌 사업 경험과 성과를 기반으로 자신 있게 추진할 수 있었다”며 “향후 크래니움을 통해 글로벌 IT서비스를 해외사업의 새로운 영역으로 BC카드 성장의 중요한 모멘텀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C카드는 동남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국가간 결제 네트워크(N2N)’ 연결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인도네시아는 생산가능 연령대(15~64세)가 전체 인구의 70%에 달하고 소비연령층인 MZ세대가 54%로 높은 경제성장률이 기대된다.

지난 5월 인도네시아 정부가 추진중인 디지털 결제 국책사업(QRIS) ‘해외 QR결제 제휴사’로 단독 선정됐으며 지난해 와이어카드 베트남 법인 인수를 통해 베트남을 필두로 인도네시아, 대만, 태국 등을 순차적으로 연결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