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I 식당 전화 예약 확정까지 끝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T AI 통화비서,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 업데이트

(지디넷코리아=박수형 기자)KT(대표 구현모)가 외식업 예약 서비스 전문 스타트업인 테이블매니저와 KT AI 통화비서에서 외식업종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을 새롭게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AI 통화비서는 바쁜 소상공인을 대신해 매장으로 걸려온 전화를 인공지능이 대신 받아주는 서비스다.

업데이트 이전엔 인공지능이 예약 전화를 대신 받으며 일단 무제한으로 예약을 접수한 후 매장에서 인원과 시간 등 매장 상황을 고려해 예약을 따로 확인 처리하는 방식이지만, ‘전화 예약 자동화’ 도입으로 사전에 설정한 방문 인원이나 예약 시간 등의 매장 운영 정책에 따라 AI 통화비서가 통화내용을 실시간 분석해 예약 가능여부를 판단하고, 예약을 확정한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소상공인 일손을 덜어주고 더 많은 예약을 받을 수 있도록 AI 통화비서에서도 포털이나 메신저에서 제공하는 외부 예약 서비스를 연동할 수 있도록 했다. 외부 채널을 통해 확정된 예약도 AI통화비서에서 한 번에 조회하고 응대할 수 있어 소상공인을 위한 통합 예약 관리가 가능해진 셈이다.

KT와 테이블매니저가 함께 개발한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은 별도 추가 비용 없이 AI 통화비서를 사용중인 외식업 고객이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향후 KT는 테이블매니저와 함께 AI 통화비서의 자동 예약 기능을 외식업뿐 아니라 미용, 부동산 등 다른 업종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최준기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은 “KT AI 통화비서의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을 전문 스타트업 테이블매니저와 함께 선보이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KT AI통화비서는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되는 플랫폼으로 진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수형 기자(psooh@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