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NHN클라우드, 정부 주관 'AI 바우처 지원사업' 공급사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HN클라우드(대표 백도민·김동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NIPA(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추진하는 '2022년 AI(인공지능) 바우처 지원사업'의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AI 바우처 지원사업은 AI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수요 기업이 공급 기업의 AI 서비스를 구매·활용할 때 발생비용을 바우처로 지급하는 공공지원 사업이다. 비용지원 규모는 최대 3억원.

NHN클라우드는 실생활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는 우수한 AI기술 역량과 범용성을 인정받아 공급기업으로 최종 선정됐다. 이번 사업을 통해 NHN클라우는 국내 중소·벤처기업, 중견기업, 의료기관에 △AI패션(AI Fashion) △안면인식(Face Recognition) △문서인식(Document Recognizer) 등 3종의 AI 서비스 라인업을 제공한다.

AI패션은 상품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미지 안의 속성 정보를 분석, 유사한 이미지의 상품을 검색·추천하는 서비스다. 이미지만으로 상품 검색이 가능하고 유사 이미지의 상품을 연이어 추천해 사용자의 쇼핑몰 체류 시간을 늘린다.

안면인식(Face Recognition)은 얼굴의 미세한 특징을 분석해 신원을 식별해주는 서비스로 개별 얼굴 속성을 분석한 후 이를 암호화해 저장, 수십만 개의 얼굴 중에서 특정 얼굴을 검색해 식별해주는 기능을 제공한다. 사옥을 방문하거나 컨퍼런스 등의 행사에 참여하는 고객들을 모니터링하거나 출입관리 시스템에 적용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문서인식(Document Recognizer)은 문자영역 대상을 인식하고 영역별 문자를 추출하는 광학 문자인식 기능(OCR)이다. 사업자 등록증이나 신용카드, 자동차 번호판, 신분증 등을 구성하는 문자를 인식·추출해 기업·기관의 RPA(업무 자동화 시스템) 등 필요한 곳에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신용카드의 경우 양각형, 인쇄형, 가로형, 세로형 등 다양한 형태를 인식할 수 있다.

권경희 NHN클라우드 AI전략실 이사는 "이번 선정을 계기로 NHN클라우드는 국내 AI산업 활성화 및 디지털 전환 촉진에 기여하고 공급·수요 기업간 상생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며 "NHN클라우드가 일상 속 AI를 구현하고 국내 산업 전반에 AI활용성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황국상 기자 gshwa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