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현영의 톡톡 튀는 매력…'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사로잡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주현영의 활약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이어지고 있다.

주현영은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연출 유인식, 극본 문지원, 제작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에서 우영우(박은빈 분)의 유일한 친구이자 엄청난 똘끼를 가진 털보네 요리 주점 아르바이트생 동그라미 역을 맡았다. ‘돌아이’로 불리며 ‘독고다이’ 인생을 살아가던 동그라미는 자폐 스펙트럼 때문에 ‘찐따’라고 불리며 동급생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던 우영우를 도와준 인연으로 친구가 된 인물이다.

지난 10일과 11일에 방송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는 ‘제주도의 푸른밤’이라는 타이틀로 제주도 한 사찰이 국도에서 문화재 관람료를 징수하는 것과 관련된 갈등을 다뤘다. 이와 함께 제주도 출장에 나선 법무법인 한바다 소속 변호사들과 그들의 출장 요리사로 나선 동그라미, 털보네 요리 주점 사장 김민식(임성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동그라미는 제주도 출장 과정에서 이준호(강태오 분)의 누나를 만나게 된 우영우를 위해 맞춤형 코치를 해주는가 하면, 한바다 변호사들과 이질감 없이 어울리며 톡톡 튀는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사찰 목탁 소리에 맞춰 팝핀을 즉석에서 추며 넘치는 끼를 선보이는 장면은 동그라미의 엉뚱함을 엿볼 수 있는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웃음을 자아냈다.

동그라미는 예민한 감각 때문에 낯선 공간에서 잠들기 힘들어하는 우영우를 위해 잠자리를 바꿔주는가 하면, “시계 침 소리가 너무 크게 들린다”는 친구의 요청에 단숨에 시계를 ‘처단’하러 나서는 의리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우영우와 이준호가 서로 사귀지 않기로 한 소식을 들은 후엔 노래방에서 이별 노래를 부르며 그만의 방식으로 우영우를 위로했다.

권민우(주종혁 분)를 향한 짝사랑도 그려졌다. 앞서 동그라미는 우영우를 찾으러 한바다 사무실을 찾았다가 권민우를 보고 첫 눈에 반했다. 그동안 권민우에 대한 호감을 보여왔던 동그라미는 그가 술자리 후 최수연(하윤경 분)과 묘한 분위기를 만드는 장면을 목격했다. 이후 “나 차였다”며 “고백도 못해보고 차였다. 이별노래 메들리 하러 가야겠다”고 말하며 노래방으로 다시 향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다시 권민우에게 “나냐, 선녀냐”라고 고백하면서 ‘직진녀’의 면모를 선보이기도 했다.

주현영은 동그라미의 활약과 함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몰입도를 끌어올렸다는 평이다. 특히 동그라미를 연기한 주현영은 다채로운 표정으로 넘치는 에너지를 발산하며 유쾌한 매력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찬사를 받고 있다.

한편, ENA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ENA채널에서 방송되며, seezn(시즌)과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