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인공위성과 우주탐사

이종호 장관 "우주 변방국 벗어났다…다음은 위성 부품 국산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인한 기자] [한국 최초의 인공위성, 우리별 1호 발사 30주년

"우주는 무한자원 가진 보고, 우주경제 시대 대비"]

머니투데이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1일 오후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 등과 누리호 발사를 참관 하고 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2.6.21/사진제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인공위성의 해외 부품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정책적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장관은 지난 11일 KAIST(한국과학기술원) 대전 본원에서 열린 '우리별 1호 발사 30주년 기념식'에서 "연구개발뿐만 아니라 산업 육성에 초점을 맞추고 인공위성을 개발할 때 필요한 핵심 부품을 국산화하는 일에 더욱 힘써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우리별 1호는 1992년 8월 발사된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위성이다. 1989년 8월 설립된 KAIST 인공위성연구센터(현 인공위성연구소) 연구원들이 영국의 도움을 받아 3년 만에 개발했다. 이를 계기로 한국은 30년간 인공위성 설계·제작 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우주로 실어 나를 우주발사체 기술 자립에 성공했다. 이달 5일에는 우주탐사선 '다누리'를 발사해 달 탐사에 나섰다.

이 장관은 "우리별이 마중물이 돼 지금은 세계적인 수준의 위성을 독자 개발할 수 있는 수준까지 발전했다"며 "우리나라는 이제 우주개발의 변방국에서 벗어나 우주강국을 향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우주개발 역사가 우리별 1호로부터 시작됐다는 점에서 30년 전 불모지와 다름없던 우주개발에 헌신했던 우리별 개발자 여러분께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대전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에서 누리호 개발 및 2차 발사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2022.07.06./사진제공=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주경제 시대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우주는 무한한 자원과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보고"라며 "20년 후에는 우주산업이 3배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바야흐로 우주경제의 시대로, 우리나라가 우주개발 후발주자로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선 민간의 주도적인 참여가 또 하나의 중요한 과제"라고 덧붙였다.

과기정통부는 민간 기업이 자발적으로 우주 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공위성·발사체 우주산업 클러스터 지정 △우주개발 사업 계약방식 개편 △위성활용 규제 완화 등을 추진하고, 연말까진 '우주경제 로드맵'을 만들어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도 지난 7월 초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대전 본원을 방문해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당시 우주를 과학기술은 물론 산업과 경제의 영역으로 바라보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김인한 기자 science.in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