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수지 "생머리 고집 이유? 나이 드니 파마 해도 부스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강수지. 사진| 강수지 공식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강수지가 오랜 기간 생머리를 유지하는 이유를 공개했다.

강수지는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수지tv 살며사랑하며배우며'에 "Susie의 올림머리 스타일링 꿀팁을 최.초.공.개 합니다 (feat.집게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강수지는 여러 집게핀을 이용한 다양한 헤어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강수지는 한 집게핀을 소개하면서 "40대까지만 해도 머리숱이 많아 이것보다 더 큰 사이즈의 핀을 썼다"며 "50대가 들고 나이를 먹다 보니 머리숱이 없어지고 머릿결이 얇아지기 시작했다. 그래서 사이즈를 바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나이가 들었으면 파마하거나 단발로 잘라보라고도 한다. 초췌해 보이는 생머리를 왜 유지하냐고 물어보는 사람이 많다"고 주위 반응을 전했다.

강수지는 지난 5월 부친상을 당한 후 힘든 시간을 보냈다. 강수지는 이를 언급하며 "살이 가장 안 찌는 부분이 얼굴이다. 그 일을 겪고도 살이 많이 빠져서 수척해지긴 했다"면서 "파마를 중간에 여러 번 하긴 했다. 어렸을 때를 파마하면 탱글탱글해졌는데 지금은 파마를 할수록 머리가 부스스해져서 나 자신이 못 견디겠다. 예쁜 걸 떠나서 지금 이렇게 부드러운 머리를 만지는 게 좋다"고 생머리를 유지하는 이유를 밝혔다.

한편 강수지는 지난 2018년 방송인 김국진과 결혼했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