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장일기] 아이들 키 성장기엔 스마트폰 사용 주의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승찬 하이키한의원 원장

[박승찬 하이키한의원 원장] ‘노모포비아’는 ‘No mobile-phone phobia’의 줄임말로, 휴대폰을 가지고 있지 않으면 불안해하는 현상을 말한다. 이 단어만으로도 뜨끔 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더욱이 한창 키 성장기의 아이를 둔 부모라면 더욱 그렇다. 자녀의 스마트폰 사용을 줄이는 것은 오늘의 부모에게 가장 어렵고 두려운 일이다. 하지만, 키 성장을 위해 아이가 어릴수록 반드시 바로잡아야 할 습관이다.

이데일리

박승찬 하이키한의원 원장


행정안전부의 ‘2011년도 인터넷 중독 실태조사’에 따르면, 스마트폰 전체 중독률(8.4%) 중 가장 높은 비율을 보인 연령은 어린이와 청소년을 포함한 10대(11.4%)다. 최근 인기 TV 육아 상담 프로그램에서는 핸드폰을 주지 않는다고 부모에게 욕을 하고 폭력을 쓰는 아이가 나와 충격을 주었다. 멀리 볼 것도 없다. 지금 내 아이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

스마트폰은 교육콘텐츠를 이용하거나 학교 알림장을 이용할 때 유용한 것은 사실이다. 아이들의 위치 파악을 통해 안전을 지켜주고, 또래의 소통수단이기도 하다. 그러나 아무리 필수품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스마트폰 과다사용은 자세 문제에서부터 수면의 질 저하 등의 문제를 일으키며, 특히 성조숙증 위험까지 증가시킬 수 있다.

한창 클 나이에 웅크린 자세로 스마트폰에 오랜 시간 열중하다 보면 목과 척추, 다리 등이 구부정하게 변하는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 체형 불균형은 시간이 흐를수록 교정이 어렵고 키 성장을 성장기 내내 방해하게 된다.

스마트폰에서 나오는 파란색 계열의 광원인 블루라이트는 정상적인 수면을 방해한다. 블루라이트로 인해 자극된 뇌에서는 수면에 관여하는 멜라토닌의 분비가 억제된다. 아이가 깊게 잠들었을 때 가장 왕성하게 분비되는 키 성장호르몬의 분비를 방해하는 셈이다. 또한, 스마트폰의 무분별한 정보와 자극적인 영상, 음향은 수면을 방해할뿐더러, 성호르몬의 분비를 자극해 성조숙증까지 초래할 수 있다.

아이가 스마트폰 사용을 자제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 부모의 솔선수범이 답이다. 아이와 함께 스마트폰 사용을 자제하고, 아이를 다그치기보다는 아이와 함께 충분히 상의하여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규칙을 세우도록 하자. 하루 1시간 이용을 넘지 않는 것을 목표로 현재보다 사용시간을 점차 줄여나갈 수 있도록 격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전문클리닉의 정기적인 체형검사 및 성장검사를 통해 현재 스마트폰 사용이 미치는 문제점을 스스로 깨닫는 것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