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술 마시고 집에 오니…남편 흉기로 살해하려한 아내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살인 미수 혐의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오규민 기자] 술을 마시고 귀가했다는 이유로 남편과 다투다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아내가 경찰에 붙잡혔다.

13일 서울 은평경찰서는 전날 오후 11시 58분께 살인 미수 혐의로 50대 여성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 41분께 은평구 갈현동 소재 주거지에서 50대 남편 B씨가 술을 마시고 집에 들어오자 이를 이유로 다퉜다. 이 과정에서 A씨는 흉기로 B씨의 복부를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B씨는 중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석방은 조금 어려울 것 같아 조사를 한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규민 기자 moh0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