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통령실, '윤 대통령 비판' 이준석 기자회견에 "공식 입장 없다" 대응 자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13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해 "공식 입장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이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여러 차례 거론했지만, 별도의 대응 없이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모습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이 대표의 기자회견 직후 한 언론에 "이 대표 회견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해 재정비 중인 만큼, 이 대표의 '작심 비판'에 대통령실이 직접 나서는 모양새는 피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을 여러 차례 직격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이 원내대표에게 보낸 메시지가 국민의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그것은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 지도력의 위기"라며 "정당 지지율보다 국정운영 지지율이 낮다면 그건 (대통령) 리더십에 위기가 왔다는 것으로 해석적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저에 대해 '이 새x, 저 새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뛰어야 했다"면서 거친 표현을 사용하기도 했다.

박재연 기자 repla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