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동원부터 NCT드림…'음중' 울산을 뜨겁게 달궜다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2022 울산 서머페스티벌 '음중' 무대가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했다.

13일 방송된 MBC 음악 프로그램 '쇼! 음악중심'(이하 '음중')에서는 지난 8일 울산 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2 울산 서머페스티벌' 녹화가 중계됐다.

가수 정동원이 이날 포문을 열었다. 정동원은 스트라이프 셔츠를 입고 훈훈한 외모를 자랑, 신나고 빠른 템포의 락 장르인 '나는 피터팬' 무대를 선보였다.

'트로트 퀸' 송가인도 무대에 섰다. 그는 '기억 저편에'로 전매특허 구성진 목소리를 뽐냈다.

전 피겨스게이팅 선수 김연아와 결혼을 앞둔 고우림도 '울산 서머페스티벌'에 참석했다. 고우림이 속한 그룹 포러스텔라는 팝 가수 Ed Sheeran(애드 시런)의 곡을 선곡했다. 에드 시런의 히트곡 ‘Shape of You(셰이프 오브 유)’를 프레스텔라만의 감성과 4중창으로 재해석, 뛰어난 라이브 무대를 보여줬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코요태는 신곡 'GO'와 함께 히트곡 메들리를 선보였다. 휴양지 느낌을 물씬 풍기는 의상을 입고 등장한 세 사람. 'GO'로 자유분방한 매력을 뽐내는가 하면, 히트곡 '실연'과 '순정'으로 추억을 자극하기도 했다.

그룹 에이티즈는 블랙 앤 화이트 패션에 하네스를 착용해 섹시함을 더했다. 이들은 '게릴라(Guerrilla)'로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댄서들과 자로 잰 듯한 완벽 칼군무를 소화하면서도 흔들림 없는 탄탄한 라이브 실력을 자랑했다.

현아와 그룹 NCT 드림이 엔딩을 장식했다. 현아는 '나빌레라'로 압도적인 퍼포먼스와 비주얼을 자랑, 혼자서도 무대를 꽉 채웠다.

그룹 NCT 드림은 'Beatbox' 무대로 에너제틱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해찬과 마크를 제외한 멤버들은 경쾌한 분위기에 맞춰 역동적인 힙합 안무 소화했다.

이 외에도 이무진, 티오원, 티에이엔, 최예나, 하성운, 빅톤, Xdinary Heroes, 라필루스, 드리핀, 퍼플키스, 스테이씨, 사거리 그오빠, 오마이걸 등이 무대를 꾸몄다.

사진 = MBC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