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 예쁘게 왔다" "나경원 나잇값 하네"...수해현장 망언 대잔치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국민의힘 지도부를 비롯한 의원 수십명이 지난 11일 서울 동작구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펼친 가운데 일부 몇몇 의원들이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다. YTN 돌발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1일 수해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망언해 논란이 된 가운데 당시 현장에서 일부 국민의힘 의원들의 부적절한 발언이 공개됐다.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안철수 의원, 동작을 당협위원장인 나경원 전 의원 등 당권 주자들과 현역 의원, 보좌진, 당직자와 당원 등 300여명은 11일 서울 동작구 수해 피해 지역에서 봉사 활동을 펼쳤다.

12일 YTN 돌발영상에 따르면 자원봉사 시작 전 주 비대위원장은 “장난치거나 농담하거나, 심지어 사진 찍는 일을 안 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나 김성원 의원은 권성동 원내대표 곁에 서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중앙일보

국민의힘 지도부를 비롯한 의원 수십명이 지난 11일 서울 동작구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펼친 가운데 일부 몇몇 의원들이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다. YTN 돌발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권성동 원내대표가 “거긴 괜찮아요”라고 묻자 최춘식(경기 포천시·가평군) 의원은 “우리는 소양강 댐만 안 넘으면 되니까”라고 말했다. 다른 지역구의 의원은 “(우리 지역은) 비가 예쁘게 와서(괜찮았다)”라며 “내리다가, 딱 그쳤다가, 내리다가 (했다)”라고 했다.

‘본인 지역구만 괜찮으면 된다는 뜻이냐’는 비판이 제기되자 최춘식 의원은 12일 입장문을 내고 “지역구 가평의 지리적 특성상 소양댐이 범람하지 않으면 피해가 없다고 발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중앙일보

국민의힘 지도부를 비롯한 의원 수십명이 지난 11일 서울 동작구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펼친 가운데 일부 몇몇 의원들이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다. YTN 돌발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성 의원들에 대한 외모 품평도 나왔다.

권 원내대표는 나경원 전 의원을 뚫어지게 쳐다보고는 “못 보던 사이에”라고 했다. 이에 나 전 의원은 머리를 만지며 흰 머리가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자 권 원내대표는 “못 본 사이에 나잇값을 좀 하네”라고 했다.

또 나 전 의원이 작업용 장화를 신기 위해 사이즈를 찾는 과정에서 자신의 사이즈를 “230mm”라고 말하자 권 원내대표는 “230mm가 있겠나”라고 했다. 이를 듣던 한 남성 의원은 “여성 발이 너무 큰 것도 좀 보기가 (그렇다)”고 말하기도 했다.

봉사 활동 장소를 동작 을로 선택한 배경을 설명하는 과정에서도 농담이 오갔다.

권 원내대표는 “원래 강남 터미널을 가려고 했는데 거기는 거의 다 완료가 됐다고 하더라”고 했다. 그러자 한 의원이 “나경원 지역이라고 오신 거구나”라고 농담을 했고 권 원내대표는 “딱 보니까, 나경원 아니면 바꿀라 그랬지. (나경원한테)꼼짝 못하니까”라고 했다. 이에 주변 의원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김성원 의원의 발언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주호영 위원장은 “내가 각별히 조심하라고 했는데 김 의원이 장난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이 큰 줄기를 봐달라”며 “여러분들 노는 데 가서 우리가 찍어보면 나오는 것 없는 줄 아나. 작은 거 하나하나 갖고 큰 뜻을 좀 그거 하지 말고”라고 했다.

한편 망언으로 비판을 받은 김 의원은 12일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제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저의 경솔한 말로 인해 상처를 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들께 평생을 반성하고 속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수해 복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 내치지 않아 주길 국민께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당 윤리위 징계위원회에 회부될 전망이다.

정시내 기자 jung.sina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