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리누 "데뷔 전 가요제 사냥꾼, 트로피 몇 백 개 보유"(불후)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리누 김영호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불후의 명곡' 리누가 가요제 강자 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이하 '불후')은 아티스트 송골매 편으로 꾸며져 부활, 박기영, 김영호·리누, 김호영, 몽니, 니콜, 문수진, 사거리 그오빠, 신승태, 라포엠이 출연했다.

이날 김영호는 리누와 프로젝트 그룹을 결성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리누가 노래를 너무 잘해서 같이 노래하지 않겠냐고 물어봤다. 그랬더니 하고 싶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가 그래서 '비온후'라는 프로젝트 그룹으로 활동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리누는 범상치 않은 실력파임을 과시하기도 했다. 그는 "데뷔 전에는 가요제를 돌아다니면서 트로피를 많이 탔다. 상금 사냥꾼이라고 불렸다"며 "트로피가 몇 백 개 있다"고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