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불후의 명곡' 몽니, 라포엠 2승 누르고 송골매 편 1부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밴드 몽니가 송골매 편 1부의 우승을 차지했다.

1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 송골매 편 1부가 공개됐다. 이날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른 이는 박기영이었다. 박기영은 신인 시절 송골매의 배철수와 인연을 공개했다.

박기영은 "배철수 선배님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나갔는데 너무 무서웠다. 사시나무 떨 듯이 떨었다"며 "그때 저한테 하신 말씀이 '제가 그렇게 무서워요?' '수건돌리기라도 할까요?'였다"고 말했다.

배철수와 인연을 밝힌 박기영은 송골매의 '희나리'를 선택해 숨 막히는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신승태는 박기영의 무대에 대해 "슬픔의 한계까지 밀어붙이는 것 같다"고 감탄했다.

두 번째로 무대에 오른 이는 문수진. 문수진은 JTBC '슈퍼밴드2'에 출연하며 '한국의 아델'이라는 별명을 얻은 바 있다. 문수진은 배철수의 유일한 솔로 앨범 수록곡인 '사랑 그 아름답고 소중한 얘기들'을 선택해 무대에 올랐다.

박기영과 문수진의 대결이 끝났다. 구창모는 박기영의 무대에 대해 "오늘 한마디로 감동이었다. 처음에 무반주로 허밍을 시작했잖나. 그 부분부터 소름이 쫙 오르더라. 굉장히 멋있게 들렸다"고 평했다.

이어 배철수는 박기영에 대해 "등장할 때부터 저와의 인연을 언급했는데, 제 노래를 부르는가 했더니 갑자기 '희나리'를 불렀다. 상도의에 좀 어긋나는 거 아닌가"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기영과 문수진의 대결 결과, 1승은 박기영에게 돌아갔다. 이어 박기영과 대결을 펼치기 위해 무대에 오른 팀은 라포엠으로, 라포엠은 지난 왕중왕전 때와 마찬가지로 큰 반칙이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라포엠은 "넥스트 선배님들을 불렀다"고 말해 본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라포엠은 '새가 되어 날으리'를 자신들 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한 무대를 선보였고, 박기영과 대결에서 1승을 챙겼다. 라포엠은 이어 무대에 오른 김영호&리누 팀에게서도 승리를 거뒀다. 김영호와 리누는 '모두 다 사랑하리'를 불렀다.

김영호와 리누는 뜻밖의 인연도 공개했다. 김영호는 "리누의 노래에 반해서 같이 하자고 제안했더니 하고 싶다고 하더라. '비 온 후'라는 프로젝트 그룹을 만들어 활동 중"이라고 설명했다.

1부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팀은 몽니였다. 몽니는 송골매의 '세상만사'를 선택, 모든 근심 걱정을 날려버릴 완벽한 밴드 무대를 선보여 환호를 얻었다.

배철수는 몽니의 무대에 대해 "원곡과 전혀 다른 해석할 수 있는데, 원곡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송골매 연주보다 훨씬 더 신나고 훨씬 깊이가 있는 무대였다"고 극찬했다.

구창모는 "박수 치면서 같이 노래도 따라 불렀는데, 몽니의 무대가 깊이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기타, 베이스, 드럼의 사운드가 꽉 찼다. 뭉클했다"고 말했다.

1부의 최종 결과, 몽니는 라포엠의 2승을 누르고 1부의 우승을 차지했다.

[유은영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KBS 2TV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