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호영, 김성규 대신 '킹키부츠' 합류 소감 "어렵게 결정한 만큼 폐 되지 않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김호영 인스타



[헤럴드POP=천윤혜기자]김호영이 김성규의 빈 자리를 대신해 '킹키부츠'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13일 뮤지컬 배우 김호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뮤지컬 '킹키부츠' 캐스팅 변경 안내 공문을 공유했다.

해당 안내문에는 '킹키부츠'의 김성규 배우가 하악골 골절로 인한 수술로 하차를 하게 됐고 대신 2016, 2018 시즌을 함께 했던 김호영이 찰리 역으로 합류하게 됐다고 적혀 있다.

김호영은 이와 함께 "뮤지컬 킹키부츠에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김성규 배우가 건강 상의 이유로 조기하차 하게 되어, 2016, 2018 시즌에 참여했던 제가 , 4년만에 찰리로 갑작스럽게 참여하게 됐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성규의 빠른 쾌유를 위해서 기도합니다. 여러분들도 응원과 힘을 주세요! 저도 어렵게 결정한 만큼, 뮤지컬 킹키부츠에 폐가 되지 않고 힘이 되도록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고 '킹키부츠'에 합류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이에 정혜성, 김성은, 김영희, 김소현 등 많은 스타들은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김호영이 합류하게 된 뮤지컬 '킹키부츠'는 오는 10월 23일까지 서울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