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장훈, 공연 중 졸도? "연출-실신 아닌 무대에서의 초현실 상태"[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김장훈 인스타



[헤럴드POP=천윤혜기자]김장훈이 공연 도중 졸도했다는 소식에 대해 해명했다.

13일 오후 가수 김장훈은 자신의 SNS를 통해 "벌써 소문이 쫙~기자님들전화가 shadow를~ 졸도 아닙니다 기자님들"이라고 시작하는 글을 남겼다.

그는 "말로 표현할수 없는 무대에서만 일어나는 초현실적인 상태인지라 설명이 잘 안되실 듯이요ㅎ 암튼,걱정해주셔서 고맙사와요들"이라며 "오늘 공연 늘 그랬지만 너무나도 좋았숲니다"라고 오늘(13일) 있었던 공연에 대해 밝혔다.

김장훈은 "마지막 곡 노래만 불렀지 때 한 20초? 누워있었는데 많이들 놀라셨죠?ㅎ 누구는,'연출이다!' 누구는 '실신이다!'하시던데들 둘 다 아니구요. 노래만 불렀지 때 가끔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이건 제 생각인데,사람의 정신적 쾌락과 에너지가 절정에 이르면 그런 호르몬이 나오는 듯 해요. 도파민?엔돌핀?모 그런것들~ 그래서,해본적은 없으나 마치 무슨..약을 했을 때와 같은 절정에 도달하는 듯이요. 정현이가 놀래서 달려왔는데 제가 누워서 행복하게 실실 웃고 있었다고 해서ㅎ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라고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몇초?몇십초?저는 진짜 좋았어요. 팬님들은 울고ㅎ 공연을 몇천번은 했는데 실로 몇년만에 관객들이 함께 뛰고 소리지르니 정신이 안 나가면 AI이겠죠ㅎ 그래도 앞으로 노래만 불렀지 때는 너무 노래와 분위기에 안 빠져들도록 정신 챙기도록 하겠숲니다"라며 "어쨌든,오늘 우리 너무 행복했죠? 너무 좋아서 내일저녁이 벌써 걱정입니다. 공연의 여운을 어떻게 버틸수 있을까.. 싶어서요. 잽싸게 9월공연 잡았지~~~롱 내일 봐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공연 중 김장훈이 잠시 졸도하는 일이 있었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하지만 김장훈이 직접 이에 대해 해명하며 팬들의 걱정을 덜었다.

한편 김장훈은 오늘(13일)과 내일(14일) 이틀간 서울 강남구 섬유센터에서 김장훈의 오싹콘 공연을 열고 팬들을 만난다.

이하 김장훈 글 전문

벌써 소문이 쫙~기자님들전화가 shadow를~ 졸도 아닙니다 기자님들. 말로 표현할수 없는 무대에서만 일어나는 초현실적인 상태인지라 설명이 잘 안되실 듯이요ㅎ 암튼,걱정해주셔서 고맙사와요들♡

오늘 공연 늘 그랬지만 너무나도 좋았숲니다.
마지막 곡 노래만 불렀지 때 한 20초? 누워있었는데 많이들 놀라셨죠?ㅎ
누구는,'연출이다!' 누구는 '실신이다!'하시던데들 둘 다 아니구요

노래만 불렀지 때 가끔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이건 제 생각인데,사람의 정신적 쾌락과 에너지가 절정에 이르면 그런 호르몬이 나오는 듯 해요. 도파민?엔돌핀?모 그런것들~

그래서,해본적은 없으나 마치 무슨..약을 했을 때와 같은 절정에 도달하는 듯이요.

정현이가 놀래서 달려왔는데 제가 누워서 행복하게 실실 웃고 있었다고 해서ㅎ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되게 무서웠대요ㅋ 이게 오싹콘이구나~하면서ㅎ

그 몇초?몇십초?저는 진짜 좋았어요. 팬님들은 울고ㅎ

공연을 몇천번은 했는데 실로 몇년만에 관객들이 함께 뛰고 소리지르니 정신이 안 나가면 AI이겠죠ㅎ

그래도 앞으로 노래만 불렀지 때는 너무 노래와 분위기에 안 빠져들도록 정신 챙기도록 하겠숲니다

어쨌든,오늘 우리 너무 행복했죠?

너무 좋아서 내일저녁이 벌써 걱정입니다. 공연의 여운을 어떻게 버틸수 있을까..싶어서요

잽싸게 9월공연 잡았지~~~롱

내일 봐요♡♡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