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돌아왔다! 구마유시!' T1, 사미라 조커픽 활용하며 '1세트 승리' [LCK]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T1이 돌진 조합으로 1세트를 제압했다.

13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2라운드 마지막주 T1 대 담원 기아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T1에서는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페이커' 이상혁, '구마유시'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이 나왔고 담원 기아에서는 '너구리' 장하권, '캐니언' 김건부, '쇼메이커' 허수, '덕담' 서대길, '켈린' 김형규가 출전했다.

1세트에서 T1은 오른, 오공, 아리, 사미라, 노틸러스를 픽했다. 담원 기아는 세주아니, 신짜오, 아지르, 제리, 유미를 골랐다.

초반 캐니언은 너무 깊숙하게 탑을 밀던 제우스를 제대로 노렸고 기분 좋은 선취점을 올렸다. 유미를 낀 담원 기아는 쿨하게 첫 전령을 내주며 첫 대지용을 가져갔다.

T1이 봇 다이브라는 칼을 빼들었다. 하지만 이 다이브는 제대로 담원 기아에게 막혔고 담원 기아가 3킬을 획득하며 대거 이득을 봤다.

T1도 봇 다이브는 실패했지만 한 번 더 승부수를 던졌다. 두 번째 바람용을 빠르게 먹은 T1은 이어진 한타에서도 대승을 거뒀고 미드 1차 공략에도 성공했다. T1이 기세를 잡았다. 페이커, 구마유시의 성장에 힘입어 차이를 벌렸다.

경기는 소강상태로 이어졌다. 22분 경 T1은 바론 쪽 시야를 잡는 캐니언과 너구리를 포착, 제대로 터트리며 탑 1차를 밀어냈다. 네 번째 화염용 타임, T1은 조합을 제대로 활용하며 4킬을 올렸고 드래곤 3스택을 손쉽게 쌓았다.

T1은 마음대로 움직였다. 바론까지 차지한 T1은 미드, 봇 2차까지 파괴하며 골드 격차를 쭉쭉 벌렸다. 이후 정비를 마친 T1은 탑으로 돌았고 화끈한 이니시로 앞라인을 녹였다. 30분 경 T1은 화염용 영혼을 먹고 드디어 마지막 진격을 해냈고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