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초심 이미 글렀어‥너무 컸다" 효연, 데뷔 15년차 입담 ('아형')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아는 형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아는 형님' 효연이 필터 없는 입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13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데뷔 15주년을 맞은 그룹 소녀시대가 완전체로 등장한 가운데 효연이 초심에 대한 철학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효연은 소녀시대가 데뷔 15주년을 기념해 8명 완전체로 정규앨범을 준비하며 힘들었던 일화를 밝혔다. 효연은 "나는 수영이 때문에 힘들었다. 안무 연습을 하는데 자꾸 초심으로 돌아가라며 동작을 하나하나 짚더라"며 폭로했다.

효연은 이어 "어느 정도 경력이 되면 대충 스캔하면 할 수 있는데 수영이는 하나하나 짚는다. 각을 맞추라고 한다. 근데 나는 이미 초심 글렀다고 생각한다"며 말했다.

그러자 태연은 "여러분 아니에요. 초심 있어요"라고 카메라에 다급히 해명, 효연은 아랑곳 않고 "재작년까지만 해도 초심으로 하자고 생각했다. 그런데 안된다. 이미 커질대로 커져서 못 돌아간다. 근데 수영은 정확히 초심으로 가더라. 과하다"고 저격했다.

이에 수영은 "과하게 하는 이유가 이렇게까지 해도 초심으로는 못 갈 걸 알아서 밀어붙이는 거다. 나는 소녀시대 퍼포먼스의 핵심은 군무라고 생각한다"며 완벽주의를 고집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영은 "군무가 맞는 걸 봐야 집에 가고 싶어진다. 이기적인 욕심같아 미안할 때도 있는데 애들이 내가 하자고 하면 마지못해 해준다"고 언급, 효연은 "이렇게 똑 부러지게 말하는데 뭐라고 하겠냐"고 덧붙였다.

수영의 말을 들은 형님학교 멤버들은 "수영이가 강호동 마인드다"라며 감탄했다. 또 정규앨범에는 티파니가 자작곡을 수록해 관심을 모았다.

티파니는 자작곡 '빌런'에 대해 "다크소시 컨셉이다"라고 설명, 효연은 "워낙 꼼꼼하니까 한 시간 걸릴 거 네 시간 걸리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아기한테 가르쳐주는 것처럼 했다"며 디렉팅이 힘들었음을 밝혔다.

그러자 티파니는 "다른 멤버는 한 시간 안에 끝난 멤버도 있다"라고 답했고, 효연은 "아, 내가 오래 걸린 거냐"며 당황했다. 이후 민경훈은 "디렉터의 음감이나 박자감에 만족했냐"고 물었고 티파니는 어이없어하며 "너 나 알아?"라 공격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수영은 "그래도 오랜만에 내는 앨범인데 의미있게 하고 싶었다. '다시 만난 세계'를 만들었던 켄지 언니밖에 생각 안 나더라"며 'Forever 1'을 2022년 버전 다시 만난 세계라 소개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