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할리우드 스타 앤 헤이시, 교통사고 일주일 만에 사망…장기기증 꿈 이룰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할리우드 배우 앤 헤이시. 사진| 앤 헤이시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할리우드 배우 앤 헤이시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53세.

13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앤 헤이시는 사망 판정을 받았다. 앤 헤이시 측은 성명을 통해 "앤 헤이시의 심장은 여전히 뛰고 있지만 캘리포니아 법에 따라 법적으로 사망한 것으로 간주된다"고 밝혔다. 앤 헤이시가 생전 장기기증 의사를 밝힌 바 있어 장기 기증이 가능한지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검사를 진행 중이다.

앤 헤이시 측은 "우리는 밝은 빛, 친절하고 즐거운 영혼, 사랑하는 어머니, 의리 있는 친구를 잃었다"며 "항상 진실의 편에서 사랑과 수용의 메시지를 전파하는 그녀의 용기는 우리에게 계속해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추모했다.

앤 헤이시는 지난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운전을 하던 중 인근 주택을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냈다. 전신 화상을 입고 중태에 빠진 앤 헤이시는 무산소성 뇌손상 진단을 받았다.

경찰은 앤 헤이시가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혈액 검사를 통해 앤 헤이시의 혈액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으나 병원에서 치료를 위해 투약된 약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밀 검사 중이다.

앤 헤이시는 1987년 NBC드라마 ‘언아더 월드’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식스 데이즈 세븐 나잇’, ‘와일드 카드’, ‘오프닝 나이트’, ‘나는 네가 지난 여름에 한 일을 알고 있다’ 등에 출연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