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황정음, 출산 후 관리 열심히 하더니 별일이네…날렵하다 못해 뾰족해진 턱 라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배우 황정음이 살이 쪽 빠진 근황을 공유했다.

황정음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말 없이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황정음을 차 안에서 셀카를 촬영하고 있다. 민소매 티셔츠를 입은 그는 야리야리한 어깨, 팔 라인과 완벽한 브이 라인을 자랑해 눈길을 끈다. 둘째 출산 후 체중 감량에 성공한 모습이다.

앞서 황정음은 "52kg까지 빼겠다"며 다이어트를 선언한 바 있다. 이후 수영, 식단 등을 통해 4kg을 감량했고, 갈수록 날렵해지는 몸매로 근황을 전하고 있다.

한편 황정음은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했다. 두 사람은 결혼 4년 만인 지난해 9월 한 차례 파경 위기를 맞았지만, 재결합에 성공해 지난 3월 둘째를 출산했다. 황정음은 SBS 새 드라마 '7인의 탈출'로 브라운관 복귀를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