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XX야 누가 애 낳으래?” 비행기서 아기 울자 부모에 폭언한 승객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14일 김포에서 제주로 가는 비행기에서 한 승객이 옆자리 아이가 운다는 이유로 부모에게 욕설을 하고 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행기에서 아기가 운다는 이유로 부모에게 폭언한 남성의 영상이 공개됐다.

15일 SBS, KBS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쯤 김포에서 제주로 가는 에어부산 항공기에서 한 남성 승객이 갑자기 고성을 질렀다.

그는 “왜 피해를 주고 그래 XX야. 누가 애 낳으래?”라며 폭언과 욕설을 했다. 옆자리 아이가 울어 시끄럽고 피해를 본다며 부모에게 소리를 친 것이다. 장시간 비행 내내 아이가 울음을 그치지 않아 항의하는 일은 종종 있지만, 이 남성의 행동은 난동에 가까웠다.

그는 “죄송하다고 해야지 XX야. 네 애한테 욕하는 건 X같고 내가 피해받는 건 괜찮아? 어른은 피해 봐도 돼?” 라며 욕설을 섞어 크게 소리 질렀다. 승무원이 “진정하고 자리에 앉아 달라”고 요구했지만 해당 남성은 “그럼 내가 여기서 XX 죽어, 어? 나도 해도 돼?”라며 멈추지 않았다.

조선일보

14일 김포에서 제주로 가는 비행기에서 한 승객이 옆자리 아이가 운다는 이유로 부모에게 욕설을 하고 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아이 울음소리보다 저 승객 깽판 부리는 게 더 시끄럽겠다” “짧은 시간 비행하면서 저렇게까지 난동부릴 일이냐” “덩치 큰 어른이었으면 저렇게 덤볐겠느냐”며 남성의 행동을 비판했다. 다만 “아이의 나이와 부모가 얼마나 아이를 달랬느냐가 중요하다” “답이 안 나오는 아이도 있긴 하다. 자기 아이가 보통을 넘는 예민한 아이라는 걸 알면 장거리 공공이동수단 이용은 어느 정도 자제해주는 것도 맞다”는 의견도 있었다.

항공보안법 제23조는 안전한 운항과 여행을 위해 항공기 내에 있는 승객에게 폭언, 고성방가 등 소란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계류 중인 항공기 내에서 이를 위반하면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운항 중인 항공기 내에서 폭언, 고성방가 등 소란행위를 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릴 수 있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