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가스공사, 2분기 호실적…에너지 가격 강세에 해외 사업 호조-신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홍재영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영증권이 16일 한국가스공사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만원을 유지했다. 대외변수가 모두 우호적인 상황으로 판단하면서다.

권덕민 신영증권 연구원은 "한국가스공사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82.9% 증가한 8조8000억원, 영업이익은 433.3% 증가한 2894억원을 기록했다"며 "매출액은 천연가스 판매량이 전년 대비 4.7% 증가한 773만톤을 기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영업이익은 큰 폭으로 증가했는데, 이는 에너지 가격 강세에 따른 해외사업 실적 호조가 견인했다"며 "당기순이익은 카타르 KORAS, 우즈벡 등의 지분법손익이 개선되며 흑자전환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천연가스와 유가 등의 에너지 가격 강세에 따라 해외사업 실적 호조를 이어가고 있다"며 "특히 호주 프렐류드(Prelude)는 흑자전환을 하며 본격적으로 이익이 발생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또 "올해 9~10월에 정기보수가 예정되어 있었으나, 내년 7월로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 생산을 지속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해외사업 중 매출 규모가 가장 큰 호주 GLNG는 당기순이익 기준 손익분기점(BEP)은 57.7불로, 향후 유가 안정화를 고려해도 여유가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권덕민 연구원은 "금리 상승, 에너지 가격 강세 등 대외변수가 모두 우호적인 상황"이라며 "다만 달러 강세는 향후 배당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으나, 기말 기준으로 측정해야 하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홍재영 기자 hjae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