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각료들, 또 야스쿠니 신사 참배…서경덕 "韓 무시하는 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시다 정권 역시 침략전쟁 옹호…세계에 야스쿠니 의미 알려야"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5일 패전 77주년을 맞아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하고 각료들은 직접 방문해 참배한 것과 관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한국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서 교수는 16일 소셜미디어(SNS)에서 신사참배 소식을 알리면서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이 일으켰던 크고 작은 침략 전쟁에서 숨진 이들의 혼을 떠받드는 시설로, 특히 도조 히데키 등 태평양 전쟁 A급 전범 14명이 합사된 곳"이라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