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재형 "尹대통령, 이준석과 소통해 같이 갈 길 모색해야"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은 16일 가처분 신청과 기자회견을 통해 윤석열 정부를 맹비판한 이준석 전 대표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는 평가가 있는 데 대해 "다시 한 번 같이 갈 수 있는 길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 전 대표나 윤석열 대통령이나 좀 더 소통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신원식·한기호 의원 주최로 열린 신해양강국을 위한 해군의 역할과 발전방안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12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 의원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도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다. 당시 이 전 대표를 탄핵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을 때 윤석열 당시 대통령 후보가 이 전 대표와 같이 가는 모양새를 취하면서 정권교체를 이뤄내는 결과를 얻었다"며 "우리가 힘을 모아서 다함께 이 난국을 헤쳐나가기 쉽지 않은데, 자꾸 누구를 배제하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떻게 해서든 같이 가야 한다"라며 "그 가능성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쫓아내기 위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과 윤핵관 호소인이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최 의원은 "이 문제는 윤석열 대통령께서 큰 틀에서 한 번 푸실 수 있는 여지가 있지 않겠나"라며 "그렇게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오해가 있으면 풀어야 한다. 적어도 크게 봐서 같이 가고자 하는 지향점은 같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정말 성공적으로 국정을 수행하고, 총선에서 승리하고, 정권 재창출을 하는 것에 대해서 두 분의 견해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그렇다면 지엽적인 문제에서 가는 노선이 다르다든지, 차이가 있다고 하더라도 충분히 극복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 의원은 이달 중 1호 혁신안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최 의원은 "지금 논의하고 있는 내용 중에서 공천과 관련해서 공천관리위원회 권한 중에 후보자 적격심사 권한을 윤리위원회에 분산시킬 필요가 있다는 논의가 있었다"라며 "또 적격심사 기준 강화, 공직후보자 능력 검정시험(PPAT)의 보완과 확대 적용 문제 등의 논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내 인재 육성 시스템, 당원 교육 훈련, 아젠더 중심의 당 조직 운영 등도 함께 논의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르면 8월 중 일부 완성되는 혁신안을 발표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최 의원은 최근 윤석열 정부 지지율이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는 이유와 관련해선 "우선 몇몇 인사에서 지난 정부와 차별성이 없는 해앹를 보인 것들이 문제였다"라며 "인재풀이 너무 좁고, 가까운 사람들만 중요하다는 모습을 보여주는 면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당내 갈등 문제도 전체적으로는 당이나 국정수행 지지도의 하락과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최 의원은 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비전과 가치를 제시하고 설득해야 한다"라며 "지도자로서의 강한 리더십을 보여주는 것도 필요하며 민의에 겸손하게 귀를 기울이고 빨리 대응하는 것을 보여주는 게 필요하다고 본다"고 전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