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크림반도서 또 탄약고 폭발…공군 비행장 폭발 후 1주일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탄약고 화재 후 연쇄폭발…민간인 2명 다치고 2천명 대피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러시아가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내 공군 비행장에서 의문의 폭발이 발생한 지 1주일 만에 이 지역 탄약고에서 또 화재로 인한 폭발이 발생했다고 16일(현지시간) 타스,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오전 6시15분께 크림반도 잔코이 지역의 마이스케 마을에 있는 군부대 임시 탄약고 지역에서 불이 났다"며 "화재로 보관 중이던 탄약이 폭발했다"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