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기환 등 ‘호남 출신 약진’... 국민의힘 비대위 ‘닻 올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주기환 국민의힘 비대위원 / 더팩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I 광주=이병석 기자] 당 내홍이 깊어지고 있는 국민의힘이 16일 비대위원 인선을 마무리 짓고 혼란을 수습하기 위한 비대위 체제를 출범시켰다.

이 가운데 지난 지방선거 당시 불모지인 호남에서 15% 넘게 득표한 주기환 전 광주광역시장 후보를 필두로 광주 출신인 전주혜 의원, 보성 출신인 정양석 전 의원 등 호남 출신이 대거 발탁돼 눈길을 끈다.

주기환 전 후보는 지난 2003년 윤석열 대통령이 광주지검에 근무할 때 수사관으로 20년 가까이 인연을 이어왔다.

또한 윤 대통령 인수위에서도 정무사법행정분과 전문위원으로 활동할 만큼 사이가 각별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주호영 위원장을 포함해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원장 등 당연직 비대위원 3명과 6명의 지명직 비대위원으로 구성됐다.

지명직 비대위원에는 주기환 전 광주광역시장 후보와 엄태영 의원(초선·충북 제천시단양군)을 비롯해 전주혜 의원(초선·비례), 정양석 전 의원이 인선됐다.

여기에 지명직 청년 몫 비대위원으로 최재민 강원도의원과 이소희 세종시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한편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주기환 전 광주시장 후보 등 9명의 비대위원 인선 결과를 발표하고 이날 오후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의결했다.

forthetrue@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