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소현 "현관문에 시어머니 지문 등록"…돈독한 고부관계 자랑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3' 16일 방송

뉴스1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뮤지컬배우 김소현이 시어머니와의 돈독한 관계를 자랑했다.

지난 16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자매들(박원숙, 혜은이, 김청, 이경진)을 찾아온 뮤지컬배우 김소현의 모습이 담겼다.

8세 연하 뮤지컬배우 손준호와 결혼한 김소현은 교제 후, 처음으로 손준호의 집을 방문했던 때를 고백했다. 김소현은 "시어머니와 19살 차이밖에 안 난다, 형님은 6살 어리다, 도저히 갈 자신이 없었다, 민망했다"라며 긴장한 마음에 방문을 망설이기도 했다고. 그러나 걱정과 달리 당시 시어머니는 여자 대 여자로서 김소현과 손준호의 나이 차에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며, 혹시 어린 손준호의 변심에 상처받을 김소현을 걱정하기도 했다고.

시부모님과도 자주 해외여행을 즐긴다는 김소현은 "시댁과 너무 편하게 왕래하니까, 매일 뵐 때도 있어 고충은 없다"라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더불어 김소현은 시어머니와 아파트 비밀번호를 공유한다고 전해졌다. 이에 김소현은 "현관에 시어머니 지문 등록해놓았다, 편하게 오시고, 저도 불편한지 잘 모르겠다"라고 고백하며 돈독한 고부 관계를 자랑했다. 김소현은 "제가 남편 말로 결벽증이다, 정리를 하는 편이라 괜찮다"라며 수줍어했다.

이에 박원숙이 "남편이 얼마나 잘 도와주겠냐"라고 부러워하자 김소현은 손준호의 도움으로 집에서 산후조리를 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더했다.

한편,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는 화려했던 전성기를 지나 인생의 후반전을 준비 중인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