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가와 세계경제

'유가 대박' 사우디 국부펀드, 아마존·JP모건 등 美주식에 9.9조원 투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2분기(4~6월) 중 9조 9000억 원을 쏟아 아마존부터 JP모건까지 미국 주식을 대거 사들였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습 여파로 유가가 급등하면서 사우디 왕가가 큰 수익을 얻자 이를 투자로 돌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사우디 국부펀드는 최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보고서를 통해 지난 6월 말 기준 75억 달러(약 9조 9000억 원) 규모의 17개의 미국 기업 주식을 매입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과 블랙록,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JP모건 등이 포함된다. 각 투자는 4억~5억 달러 수준이었다.

이처럼 국부펀드가 미 주식을 대거 사들였지만 보유한 미 주식 평가 금액은 2분기 중 30억달러 떨어진 408억달러로 집계됐다. 2분기 중 미 주식시장이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평가 가치가 내려앉은 것이다. 국부펀드가 사들인 주식 대부분이 포함돼 있는 S&P500지수는 올해 상반기 중 20% 하락했다. 국부펀드는 전체 투자 규모가 6000억달러에 달한다.

국부펀드는 사우디 왕가가 출자해 만든 국영펀드다. 사우디는 이 국부펀드를 중심으로 수년간 미 주식을 사들이면서 큰 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유가가 급등하면서 보유 자금이 빠르게 늘어 투자하기 더욱 용이해졌다. 국부펀드가 지분 4%를 보유하고 있는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는 최근 분기 순이익이 90%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부펀드는 최근 수개월 새 일본 닌텐도에 30억달러, 영국 애스톤마틴에 4억달러 등을 투자하기도 했다.

유가 급등은 사우디 왕가의 경제적 이익 뿐 아니라 국제 정치적인 변화도 만들었다. 특히 사우디 반체제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피살 사건의 배후로 지목됐던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외교적 고립을 풀어주는 계기가 됐다. 2020년 대선 기간 중 카슈끄지 피살 사건을 언급하며 사우디를 국제적으로 고립시키겠다고 언급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결국 빈 살만 왕세자를 만나게 된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