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주령, '3인칭 복수' 출연 확정…로몬과 호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주령 / 사진=저스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김주령이 글로벌 OTT 신작 ‘3인칭 복수’에 출연을 확정했다.

OTT 오리지널 ‘3인칭 복수’는 여자 주인공이 쌍둥이 오빠의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전학을 가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 작품으로, 신예은, 로몬, 정수빈, 연오 등 신예들의 출연 소식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주령은 극중 형사 ‘진소정’ 역을 맡아 합류했다. 진소정은 강력계에서 여성청소년계로 전근와 고등학교의 폭력 사건을 담당하게 된 형사로, 김주령은 ‘믿보배’다운 열연으로 묵직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앞서 출연을 확정한 신예은, 로몬 등 신예 배우들과의 긴밀한 호흡으로 극의 몰입도를 더할 것을 예고해 기대를 더하고 있다.

김주령은 그가 출연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면서 신드롬 수준의 인기를 구가하며 월드스타에 등극, 전 세계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주령이 연기한 ‘한미녀’는 게임장에서 반칙은 기본, 강해 보이거나 이길 것 같은 참가자에게 접근해 수시로 입장을 바꿔가며 남다른 생존능력을 발휘하는 인물로, 김주령은 한미녀 역을 통해 거친 입담과 회색빛 우울한 내면 연기는 물론, 당찬 매력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자랑하며 보는 이들에게 단숨에 자신의 존재를 각인시켰다.

이에 더해 최근에는 tvN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에 특별출연해 고운 한복 자태와 아리따운 미모, 고상하고 인자한 마음씨로 시선을 모으다가도, 며느리(김향기 분) 앞에서는 날선 눈빛, 악독함 가득한 모습으로 돌변하는 시어머니로 열연을 펼쳤고 그가 보여준 반전의 면모는 극에 긴장을 더할 뿐 아니라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며 서사의 새로운 흐름의 물꼬를 터주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렇듯 유수의 작품을 통해 입증된 명품 연기로 화제의 중심에 우뚝 선 김주령. 그가 새 작품 소식을 전한 가운데, ‘3인칭 복수’에서 그가 보여줄 새로운 얼굴에 기대감과 궁금증이 가득 모아지고 있다.

한편, '3인칭 복수'는 글로벌 OTT 플랫폼 편성을 검토 중에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