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U+, 산업현장 정보 AI·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땅속 센서가 지하에 매설된 열수송관 누수 조기 진단

(지디넷코리아=서정윤 기자)LG유플러스는 산업현장의 다양한 정보를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로 분석해 현장에 적용한 '온수배관 이상진단'과 '가스배관 이상진단', '추세이상예측' 등 설비 예지보전·이상진단 솔루션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온수배관 이상진단 솔루션은 열수송관 주변 지표면에 지열 측정 디바이스를 설치하고 진동, 지열, 기울기 등을 주기적으로 측정하는 기술이다. 만약 굴착공사 또는 노후화로 열수송관에 누수가 발생하면 운영사에 즉시 알려준다.

송수관이 매설된 주변의 환경과 깊이, 기온 등 외부정보를 활용해 계절에 따른 지중온도 변화를 반영해 파열, 충격, 센서 고장 등을 진단하는 알고리즘의 정확도를 향상시키는 기능도 탑재했다. 열수를 공급하는 발전회사에서 활용하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AIoT' 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팩토리 설비 예지보전 솔루션을 개발했다. 가스배관 이상진단 솔루션은 가스가 배출될 때 발생하는 30~40㎑ 대역 초음파의 세기를 측정해 가스 누출을 탐지한다. 수많은 배관을 운용하는 정유, 화학 공장에서 가스배관의 미세누출을 조기 감지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팩토리 센서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시계열로 분석해 상승 또는 하강 추세를 분석하는 추세 이상예측 알고리즘을 이용하면, 임계치에 도달하지 않아도 미리 이상 발생시점을 예측할 수 있다.

이 밖에도 LG유플러스는 공작기계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이상여부를 탐지하기 위해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설비 예지보전 솔루션을 개발했다. LG유플러스는 앞으로도 산업 현장의 다양한 위험환경에 대응하는 AIoT솔루션을 발굴하고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전영서 LG유플러스 CTO 기업서비스개발랩장은 "향후 스마트팩토리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이상진단 기술 외에도 예지보전 기술과 예측기술 확보해 소비자에게 더 가치 있는 정보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정윤 기자(seojy@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