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수정 "5년만의 예능, 이경실·정선희 '거슬리는 애 있으면 밟아라' 조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17일 방송

뉴스1

MBC에브리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대한외국인' 강수정이 5년 만의 예능 복귀 소감을 밝히며 이경실 정선희가 자신에게 조언한 내용을 전한다.

1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예능 여걸 4' 특집으로 개그계의 대모 이경실, 원조 아나테이너(아나운서+엔터테이너) 강수정, 가요계 입담꾼 채연, 개그 요정 오나미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강수정은 2002년 750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KBS에 입사해 주목받은 아나운서다. 과거 KBS 2TV 간판 예능 프로그램 '해피선데이-여걸파이브' '여걸식스' 등에 출연하며 원조 아나테이너로 활약했다.

이날 MC 김용만이 "오랜만에 방송 복귀를 했는데, 얼마 만에 예능에 출연한 것이냐"고 묻는다. 이에 강수정은 "예능은 5년만"이라며 "예능 복귀 전 이경실, 정선희 언니와 회동했다"고 반가운 근황까지 전한다.

강수정은 "언니들 말씀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건 '거슬리는 애가 있으면 밟아라'였다"며 여전한 입담을 선보인다. 이에 함께 출연한 이경실은 당황하며 "출연자와 말을 주고받으면서 캐릭터를 만들어 주라는 의미였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낸다.

원조 아나테이너 강수정의 퀴즈 도전기는 이날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 공개된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