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상폐 조심해야겠네"…상반기 '의견거절' 기업 36곳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상반기 반기보고서를 제출한 기업 중 경영 불확실성이나 자본잠식 등을 이유로 '의견거절' 36곳 등 비적정 검토의견을 받은 곳이 37곳으로 나타났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회계법인에서 반기보고서 비적정 검토의견(한정·부적정·의견거절)을 받은 기업은 유가증권시장(코스피) 5곳, 코스닥 32곳으로 집계됐다. 총 37곳으로 지난해 반기 34곳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반기 검토보고서는 감사보고서가 아니기 때문에 의견거절이 바로 상장폐지로 이어지지 않고 우선 관리종목에 지정된다. 이후 제출하는 감사보고서에서도 해당 사유를 해소하지 못하면 또다시 비적정 의견을 받을 가능성이 높고, 이 경우 상장폐지 심사대에 오른다. 코스피 기업 중 쌍용자동차, 쎌마테라퓨틱스, 하이트론씨스템즈 등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반기보고서 비적정 의견을 받았다. 코스닥에서는 한국코퍼레이션, 코원플레이, 코스온, 지티지웰니스, 지나인제약, 좋은사람들, 제이웨이, 유테크, 유네코, 엔지스테크널러지, 아이톡시, 소리바다, 명성티엔에스, 매직마이크로, 레드로버, 디에스앤엘, 뉴로스, UCI 등 18곳이 2년 연속 비적정 의견을 받았다. 또 반기 검토·감사의견 미달 또는 50% 이상 자본잠식 등으로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상태에서 반기보고서 부적정 의견을 받으면 바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다. 이로 인해 상장폐지 위기에 놓인 기업은 좋은사람들, 지나인제약, 명성티엔에스 등이다.

아직 반기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기업도 있어 더 늘어날 수 있다. 현재 반기보고서를 미제출한 곳은 KC그린홀딩스, 비덴트, 비씨월드제약, 크루셜텍, 비디아이, 이즈미디어 등이다.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상태에서 정기보고서를 법정 제출 기한까지 제출하지 않은 경우에도 상장폐지 대상에 오른다.

[김금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