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 '이재명 방탄' 논란 당헌 개정 없던 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민주당 비대위가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되면 당직을 정지한다'는 당헌을 개정하지 않고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이재명 당 대표 후보를 위한 '방탄용'이란 논란과 함께 계파 갈등으로 번지는 조짐까지 보이자 차단에 나선 건데요, 박윤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부패 혐의로 기소되면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할 수 있다는 민주당 당헌 80조,

최근 당 대표에 출마한 이재명 의원을 둘러싼 수사가 본격화되자, 당내에서는 이 조항을 고쳐야 한다는 청원이 잇따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