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尹대통령, 새 검찰총장에 이원석…18일 발표할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54·사법연수원 27기·사진)가 윤석열 정부 첫 검찰 수장으로 지명될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17일 "이 차장이 검찰총장으로 낙점됐다"고 전했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16일 여환섭 법무연수원장(54·24기), 김후곤 서울고등검찰청 검사장(57·25기), 이두봉 대전고등검찰청 검사장(58·25기)과 이 차장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한 장관은 18일 이 차장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제청할 계획이다. 전남 보성 출신인 이 차장은 삼성그룹 비자금과 로비 의혹 사건, 국정농단 사건 등 굵직한 사건을 수사한 대표적인 특수통이다. 대검 수사지원과장과 수사지휘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제주지검장을 역임했다.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당시 대검 기획조정부장으로 함께 일한 인연이 있다.

이 차장은 그간 가장 유력한 총장 후보로 거론됐다. 지난 5월부터 총장 직무대행을 맡아 사실상 총장 역할을 수행해왔기 때문이다. 검찰 관계자는 매일경제 통화에서 "이 차장이 아닌 다른 사람이 오면 번거로움이 많을 것"이라며 "검찰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이라는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는데 이 차장이 오면 빠르게 연착륙이 가능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신임 총장이 검찰 정기인사가 마무리된 시점에 임명된다는 점에서 주요 결정에서 배제된 '식물총장'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는데 이 차장은 인사에 관여해 이 같은 논란에서 자유로운 것도 강점이다.

다만 이 차장은 연수원 27기로 현직 고검장급 가운데 가장 기수가 낮은 만큼 파격적인 인사로 꼽힌다. 검찰 특유의 강한 기수 문화상 이 차장보다 선배 기수인 검사들이 '줄사표'를 낼 가능성도 점쳐진다. 검찰 인사에서는 후배 기수가 상급자로 역전하면 선배 기수는 옷을 벗는 관례가 있다.

윤 대통령이 이 차장을 지명하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20일 이내 인사청문회를 열어야 한다. 다만 국회 임명 동의는 필요하지 않다. 윤 대통령이 서둘러 국회에 인사청문을 요청하더라도 국회 일정 조율 등을 고려하면 이 차장은 일러야 다음달 중순께 취임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되면 이 차장은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취임하기까지 124일이 걸렸던 역대 최장 총장 공백 기간을 넘겨 취임하게 된다.

[최예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