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호영 "박은빈 덕에 갑자기 계 탔다"...왜? (라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김호영이 요즘 가장 핫한 배우 박은빈을 향해 고마움을 드러내 궁금증을 자아냈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알아 두면 쓸 데 있는 신기한 잡학사전'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류승수, 김규리, 김호영, 전 야구선수 유희관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라스' MC들은 김호영에게 "박은빈 씨 덕분에 요즘 다시 주목받는 작품이 있다고 하던데"라면서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에 김호영은 "15년 전 방송됐던 '태왕사신기'가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방영 당시에도 아역 배우 라인업이 유명했었다. 유승호, 박은빈, 심은경 씨가 출연했고, 저도 아역으로 출연했었다"고 했다.

이어 김호영은 "세 분은 정말 10대였는데, 저는 20대 중반이었다. 그런데 역할 상 제가 유승호 씨에게 존댓말을 하고, 유승호 씨는 저한테 반말을 했었다"면서 웃었다.

김호영은 "그런데 박은빈 씨가 요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핫해지면서 '태왕사신기' 영상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더라. 저는 사람들이 알아보는 것을 너무 좋아하는 사람이다. 그래서 가만히 있다가 계탔다. 은빈아 너무 고맙다"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날 류승수는 3년 전에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나를 아무도 모르고, 돈은 많았으면 좋겠다"는 명언을 남겨 아직까지도 회자가 되고 있다.

이에 대해 류승수는 "저는 정말 솔직한 마음을 말씀드렸었다. 저 말을 한 후에 배우 이진욱 씨는 숍에서 만났는데, '저도 공감합니다'라고 말하면서 가더라"고 웃었다.

이어 "제가 이제까지 많은 드라마와 영화를 했는데, 그 말 한마디만도 못하더라"고 말하면서 "방송 후에 변한 건 없다. 계속 돈은 없다"고 말했다.

류승수의 말에 '라스' MC들은 "그 방송 때문에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아보는데, 돈은 없다는 것 아니냐. 그 때 하셨던 말과 완전 반대로 됐다"고 놀려 큰 웃음을 자아냈다.

또 류승수는 제주 살이 근황도 덧붙였다. 현자 제주 서귀포 안덕에 살고 있다는 류승수. 유승수는 "집에서 산방산이 보인다. 자연이 너무 아름답다. 그런데 집에 뱀이 출몰한다"고 말해 놀라게 했다.

류승수는 "집에서 살모사랑 능사를 직접 포획해 방사한 적이 있다. 저희 아파트에 29세대가 사는데, 그 이후로 뱀만 나타나면 저를 부르신다"면서 웃었다.

사진=MBC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