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솔로' 9기 최종 선택! 광수♥영숙 결국 커플 성사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오세진 기자] ‘나는 솔로’ 마성의 광수는 영숙을 선택했다.

17일 방영된 SBS 예능 ‘나는 솔로’(이하 ‘나는솔로’)에서는 최종 선택을 앞두고 마지막 화가 방영됐다. 지난 화 예고로 광수가 오열하는 광경이 그려져 많은 이의 관심이 증폭이 되기도 했다.

영숙은 광수를 향한 마음을 참지 못하고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영숙은 “나는 광수를 좋아하고, 광수는 옥순이를 좋아하는 거 같고, 저는 을이죠. 을 중의 을 아니에요?”라면서 “원래 솔로나라 아니었으면 피했을 거다. 피했을 건데 솔로나라 안이니까, 힘들었죠. 힘들었어요”라며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마음을 밝혔다. 이어 마지막 선택을 앞두고 영숙은 앞으로 나서서 자신의 마음을 밝혔다.

먼저 광수가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광수는 “영숙아. 너 덕분에 참 많이 웃었고, 옥순아, 너 때문에 참 많이 울었다”라면서 “둘한테 확신을 주지 못해서 너무 미안한데, 내 불안 때문에 그런 거 같아. 나는 최종 선택에서 마지막 선택을 할 거야”라면서 눈물을 흘렸다. 이어 광수는 “내 선택을 존중해주고, 나도 네 선택을 존중할게. 둘 다 너무 고맙다”라며 끝내 오열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숙은 “광수야, 너 덕분에 앞으로 내가 힘들 때, 아플 때, 슬플 때 떠올릴 수 있는 기억이 많이 생긴 거 같아. 너무 고마워. 네 문제의 정답이 뭔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건 상관없어. 내가 푼 문제의 정답은 광수야”라면서 눈물을 훔쳤다. 이이경은 눈물을 훔쳤고, 데프콘은 “아, 나도 정말 사랑하고 싶을 정도로 외로워졌다”라며 감동한 표정을 지었다.

영숙은 “나 때문에 많이 웃었다고 해서 다행이야. 나도 많이 좋은 기억이 되면 좋겠어”라고 말했다. 영숙은 마음이 달라지지 않았다고 하면서도 눈물을 내내 흘렸다. 영숙은 “저를 좋아했으면 제가 느꼈겠죠. 어떤 사람이 좋아하는 사람을 눈치 채는 사람이 그 사람이라고 하잖아요. 뭐 자기 징크스 때문에 말을 못하겠다고 했지만, 저는 대답을 들은 거 같아요. 좋아하는 사람끼리 만나야지. 잘 만나봐라”라며 광수의 선택이 옥순에게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OSEN

광수의 눈물에 옥순은 초연했다. 옥순은 “광수가 이러면 난 어쩌라는가 싶어. 나 빼고 다 울잖아. 어제랑 같은 말을 한 건데 울면서 하는 거거든? 나보고 어쩌라는가 싶어”라고 말했으나, 광수와 맨투맨으로 마지막 데이트를 나갈 수 밖에 없었다. 이름을 부른 사람끼리 마지막 시간을 갖게 했기 때문. 옥순은 “왜 울었어? 내 얼굴을 보니까 서러움에 복받쳤어?”라며 광수에게 눈물의 이유를 물었다.

광수는 “나는 계속 그렇게 생각했거든. 네가 첫 선택을 나를 하지 않으면 다른 남자랑 나갈 수 있다는 게. 그날 이후 나는 계속 상태가 바뀌었어. 그날 나는 이상한 상태야. 그때 네가 나를 선택했으면 나도 더 확신을 줬을 말을 했을 건데. 나도 다음날부터 나에게 확신을 줄 수 있는 사람들과 얘기를 해보자, 이렇게 됐어”라며 그제야 혼돈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옥순은 답답했으나 확고한 말을 던졌다. 옥순은 “나는 오빠한테 더 줄 수 있는 마음이 없어. 그런데 부족하다고 말하면 더 솔직하게 말을 해줄게. 2~3일 부치면서 솔직하게 대했다고 생각하는데 정작 오빠가 나를 헷갈리게 하고 마지막까지 ‘서로의 선택을 존중하자’라고 하니까 되게 다운되더라고”라고 말하면서 “영숙님 이름 불렀잖아. 그 바위는 한 명한테 집중하고 싶은 자리 아니야? 영숙님 부르면 나갈 거 아니야”라며 “그러니까 나는 이제 그게 싫다고. 나는 그게 싫다고. 한 명한테만 집중하면 안 돼?”라고 말했다.

이어 옥순은 “뭐가 불안한 거야? 내가 오빠 선택 안 할까 봐? 그래서 영숙님 언급하고 그러는 거야? 그냥 나한테 얘기를 하면 되잖아”라며 "나는 오빠를 선택할 거다"라며 마음을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수는 영숙과도 1대1 데이트를 나갔다. 영숙은 “광수가 너무 안 힘들면 좋겠어요”라며 눈물을 흘리며 "제 마음을 다 쏟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이경은 “와, 여자가 사랑에 빠지면 저런 거구나. 나 처음 봤어요”라며 놀랐고, 데프콘 또한 “나도 처음 본다”라며 감탄을 했다.

이런 광수의 선택은 과연 누구일까? 광수의 최종 선택은 영숙이었다. 영숙은 예상하지 못해 눈물을 쏟았다. 광수는 “마음이 기울었던 게, 최종으로 말을 할 때 제가 이런저런 생각으로 말을 했는데 영숙님이 저 때문에 힘들었을 수도 있는데 제 눈물을 걱정해주는 걸 보면서 ‘나이는 어리지만 성숙한 면이 있는 사람이구나’싶었다”라고 말했다.

옥순은 “예상은 했다. 영숙님은 더 편안하게 만들어주는 거 같다. 저는 좀 쪼고, 그런 사람인데 이런 저를 누가 사랑해주는 사람이 있지 않을까”라며 "어쨌든 솔직하게 방송해서 후회는 없다"라며 시원하게 웃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SBS 예능 ‘나는 솔로’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